본문 바로가기

인천 소래대교 인근서 30대 남녀 물에 빠져…男 시신 발견, 여성은 실종

중앙일보 2017.08.19 13:42
인천해양경찰서는 지난 18일 인천 소래대교 인근에서 30대 남녀 두 명이 물에 빠져 떠내려가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 수색을 진행한 끝에 19일 오전 남성 1명의 시신을 발견했다. 하지만 함께 물에 빠진 것으로 추정되는 여성 1명은 현재까지 행방이 확인되지 않아 수색을 계속하고 있다. 사진과 기사 내용은 관련 없음. 김현동 기자.

인천해양경찰서는 지난 18일 인천 소래대교 인근에서 30대 남녀 두 명이 물에 빠져 떠내려가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 수색을 진행한 끝에 19일 오전 남성 1명의 시신을 발견했다. 하지만 함께 물에 빠진 것으로 추정되는 여성 1명은 현재까지 행방이 확인되지 않아 수색을 계속하고 있다. 사진과 기사 내용은 관련 없음. 김현동 기자.

인천 소래대교 인근에서 30대 남녀가 물에 빠져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다.
 
19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32분 인천시 남동구 소래대교 인근 해역에서 A씨(36·남)가 숨진 채 발견됐다.
 
해경은 전날(18일) 오후 11시 사람 두 명이 물에 떠내려가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수색을 진행한 끝에 A씨의 시신을 찾았다.
 
하지만 A씨와 함께 물에 빠진 B씨(33·여)는 현재까지도 행방이 확인되지 않아 수색을 계속하고 있다.
 
해경은 A씨의 시신이 발견된 개펄 주변에서 B씨의 신발을 확인했다.  
 
A씨와 B씨의 관계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해경은 수색과 함께 이들이 물놀이 중 사고를 당한 것인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