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장 다른데 같은 부호 ‘동명이란’ … 식별부호도 못 믿을 판

중앙일보 2017.08.19 01:58 종합 4면 지면보기
며칠째 수많은 소비자는 계란 껍데기에 표시된 식별부호(난각코드)를 확인하기 바빴다. 부적합 계란을 확인할 방법이 그것뿐이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식별부호도 100% 믿기 어려운 것이었다. 식별부호가 없거나 중복된 사례가 나와서다.
 

살충제 등 문제 때 이력 추적 구멍
아무 표시 없이 불법 유통 계란도

계란 45%만 유통센터에서 관리
전문가 “센터 관리 비중 늘려야”
비용 더 들어 농가 설득이 관건

18일 경북 김천시의 한 농가가 식별부호를 찍지 않은 계란을 유통하다 적발됐다. 바코드 부착 기계가 없었다는 이유다. 이 농가의 계란은 인근 식당으로 불법 판매되기도 했다. 형사처벌 대상이다. 강원도 철원군 소재 농장은 경기도 지역 식별부호인 08을 사용하기도 했다. 강원도 계란은 09로 시작한다. 해당 농장주는 두 지역 모두에서 계란을 생산하면서 철원 계란에도 08을 썼다. 서로 다른 2개의 농장에서 똑같은 식별부호를 쓰는 경우도 발견됐다. 이른바 ‘동명이란(卵)’이다. 경북 경주시의 한 농장은 부적합 판정을 받은 경북 칠곡군의 한 농장이 똑같이 ‘14소망’을 사용하는 바람에 피해를 봤다.
 
관련기사
엉망인 건 생산 관리만이 아니다. 계란이 소비자의 식탁에 오르는 전 과정에 구멍이 숭숭 뚫려 있다. 책임 소재도 불분명하다. 이력추적시스템이 없어서다. 소의 귀엔 개체 식별부호가 적힌 ‘귀표’가 부착돼 있다. 바코드를 찍으면 출생·수입 과정이나 농장 정보 등을 한눈에 알 수 있다. 이 내용은 이후 도축·포장 단계를 거쳐 판매될 때까지 일관되게 유지된다. 핵심은 도축장이다. 어디서 왔든, 어디로 가든 소나 돼지는 도축장을 거쳐야 한다. 2004년 시범 사업을 시작한 쇠고기 이력제가 안정적으로 정착한 이유다. 돼지 역시 이렇게 관리한다.
 
[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러나 계란은 축산물이력제 적용 대상이 아니다. 황명철 농협 축산경제리서치팀장은 “농축산물 중에서 유통 관리가 가장 후진적인 품목이 계란”이라며 “출하 주기가 짧고 숫자가 많아 관리가 어렵다”고 말했다. 복잡한 유통 구조도 문제다. 시중에 유통되는 계란의 45.2%는 농장에서 계란유통센터(GP)로 넘어간다. GP는 산지에서 온 계란을 살균하고 포장하는 중간집합소 역할을 하는 곳이다. 나머지는 식용란 수집판매업 허가를 받은 상인이나 식품유통업체를 통해 대형 제빵업체 등으로 넘어간다. 4.4%는 소매처에 직접 판매한다.
 
이득규 농협 축산유통전략팀장은 “GP 비중을 높여 소·돼지의 도축장처럼 ‘허브’ 역할을 하도록 하는 게 가장 현실적 대안”이라고 말했다. 일본은 GP 비중이 80% 이상이다. 그러려면 GP의 숫자를 크게 늘려야 한다. 예산도 문제지만 농가의 반발을 달래는 게 관건이다. 익명을 원한 계란유통협회 관계자는 “산지에서 권역 단위의 GP로 옮기는 비용 등을 감안하면 농가의 손실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18일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2019년까지 계란도 이력제를 도입하겠다”고 했다. 황명철 팀장은 “계란 유통 구조 개선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온 지 10년이 더 됐다”며 “과감한 투자와 이해관계자 설득이 동반돼야 한다”고 말했다. 
 
세종=장원석·심새롬 기자 jang.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