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장실에 스마트폰을 가져간다는 20대 75.2%

중앙일보 2017.08.19 00:38
화장실에 스마트폰을 가지고 가는 당신은…혹시 20대? [중앙포토]

화장실에 스마트폰을 가지고 가는 당신은…혹시 20대? [중앙포토]

국민 3분의 2가 일상생활에서 스마트폰 의존 현상을 느낀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체 응답자의 64.3%,
스마트폰이 없으면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을 것…

궁금한 것이 있으면
옆 사람에게 물어보기보다는
스마트폰으로 검색한다는 비율도 64.1%

응답자의 61.4%가 화장실에 갈 때 스마트폰을 가지고 가는 편이라고 답했고 특히 젊을수록 비율이 높았다. 20대가 75.2%로 가장 높았고, 30대(63.6%), 40대(56%), 50대(50.8%)가 뒤를 이었다. 자기 전에 스마트폰을 손에 닿기 쉬운 곳에 두거나 손에 쥐고 잠을 잔다는 응답도 59.1%에 달했다.
 
18일 시장조사업체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전국 만 19∼59세의 스마트폰 이용자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64.3%가 스마트폰이 없으면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러한 경향은 젊은 층일수록 강했다. 일상생활 지장을 느낀다는 비율이 20대에서 73.2%를 기록했지만 30대와 40대는 62.4%, 50대는 59.2%로 다소 떨어졌다.
 
스마트폰 의존도가 커지면서 종일 스마트폰을 몸에 가까이 지니고 있으려는 태도도 강하게 나타났다.
 
스마트폰 이용은 일상생활에 긍정적인 영향과 함께 부정적인 영향도 주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전체 67.7%가 스마트폰을 사용하면 시간을 아낄 수 있다고 응답했다. 궁금한 것이 있으면 옆 사람에게 물어보기보다는 스마트폰으로 검색한다는 비율도 64.1%에 달했다.
 
반면 스마트폰 때문에 일과 개인 생활의 구분이 어렵다는 비율이 26.6%, 여가가 오히려 줄고 있다는 응답도 38%로 나타나 부정적인 인식도 적지 않았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