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한반도 문제 해결 주인은 우리"

중앙일보 2017.08.18 17:34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한반도 문제 해결의 주인은 바로 우리 자신이라는 원칙을 흔들림 없이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 8주기 추도식에서 “김 대통령님은 햇볕 정책으로 얼어붙은 남북 관계를 개선했고 2000년 6월 역사적인 남북 정상회담과 6ㆍ15 공동선언으로 남북 화해 협력의 빛나는 이정표를 세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및 참석자들이 18일 오전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및 참석자들이 18일 오전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 DJ 8주기 추도식서 '햇볕정책' 계승 강조
"'대화 거절' 북한에 대한 메시지"라는 분석도 나와
홍준표 대표와 악수…안철수 전 대표 만남 불발

문 대통령의 말은 한반도의 주도권을 쥔다는 ‘한반도 운전자론’의 재확인이자, DJ의 햇볕정책을 계승하겠다는 의미다.
 
문 대통령은 특히 “대통령님은 안보는 안보대로 철통같이 강화하고 평화는 평화대로 확고하게 다지는 지혜와 결단력을 발휘했다”며 “본받고 싶은 정의로운 삶의 길이고, 국가적으로는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뒤따라야 할 길”이라고 말했다. “먹구름이 몰려오더라도 한반도 역사에 새겨진 김대중의 길을 따라 남북이 다시 만나고 희망이 열릴 것이라고 저는 믿는다”고도 강조했다.
 
현직 대통령이 DJ의 추도식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5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도 참석했다. 당시 “현직 대통령으로서 참석하는 것은 마지막이다. 반드시 성공한 대통령이 돼 다시 찾아뵙겠다”고 했지만 이날은 관련 언급이 없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18일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에서 헌화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18일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에서 헌화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문 대통령은 추도식 참석 전 김정숙 여사와 함께 DJ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를 예방했다. 문 대통령이 거동이 불편한 이 여사에게 무릎을 굽혀 인사하며 “저도 저지만 집사람에게 좀 많이 가르쳐주십시오”라고 말하자 이 여사는 “내외분이 너무 잘하셔서 자랑스럽다”고 답했다. 추도식에서도 휠체어에 탄 이 여사를 뒤따라 입장한 뒤 “여사님은 대통령님과 함께 독재의 온갖 폭압과 색깔론과 지역 차별에도 국민과 역사에 대한 믿음을 굳건히 지켜낸 동지”라며 예를 표했다.
 
정치권에선 이날 행보와 관련 “문 대통령이 과거 북한과의 대화 물꼬를 튼 DJ에 대한 계승 의지를 천명함으로써 북한에 강한 대화의 메시지를 보내는 의미”라는 말이 나왔다.
 
한편 추도식엔 여야 5당 지도부와 동교동계 원로들이 총집결했다. 전당대회를 치르고 있는 국민의당에서는 안철수 전 대표, 이언주ㆍ정동영ㆍ천정배 의원 등 당권 주자와 박지원 전 대표 등 참석했다.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 8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 8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대선 이후 처음 만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가볍게 악수를 나눴지만 행사장 뒤편에 앉은 안철수 전 대표와는 마주치지 않았다.
 
과거 DJ를 중심으로 활동한 ‘민주당계’는 민주당과 국민의당으로 쪼개져 있다. 한화갑 전 민주당 대표 등 동교동계와 ‘영원한 비서실장’으로 불린 박지원 전 대표 등은 국민의당으로 이동했다. 반면 추미애 대표, 우상호 의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등 소위 ‘젊은 피’들은 민주당에 남았다. 지역적으로는 국민의당은 호남에, 민주당은 비호남에 다수가 분포돼 있다.

강태화ㆍ유성운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