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만난 이희호 여사 "너무 잘해주셔서 자랑스럽다"

중앙일보 2017.08.18 16:36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18일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에서 헌화하고 있다.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18일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에서 헌화하고 있다.김상선 기자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를 만나 "훌륭하다. 너무 잘해주셔서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희호 여사는 18일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김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 전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를 만나 "요즘 건강이 어떠시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에 예정된 추도식 전 현충원내현충관에 마련된 귀빈실에서 먼저 도착해 있던 이 여사를 보고 얼굴을 가까이하며 안부를 묻는 등 이 여사를 각별히 챙겼다.  
 
이어 김 여사도 이 여사의 손을 잡고 "건강하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추모사에서도 "고난과 역경을 이겨낸 김 대통령의 삶에는 이 여사님이 계신다. 이 여사님은 대통령님과 함께 독재의 온갖 폭압과 색깔론과 지역 차별에도 국민과 역사에 대한 믿음을 굳건히 지켜낸 동지"라며 "이 여사님과 가족분들께 깊은 존경과 위로의 인사를 드린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45분께 현충원 경내 김 전 대통령 묘소에 참배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