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적합 농가 49개로 최종 확정...살충제 검출된 농가는 총 86개

중앙일보 2017.08.18 16:24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17일 살충제 계란 사태와 관련해 “국민께 큰 불편과 걱정을 끼쳐드려 매우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 현안보고에 참석해 “정부는 그동안 안전하고 건강한 농축산물 체계 구축을 위해 노력했지만, 아직 국민 눈높이에서 볼 때 개선할 점이 많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전체회의에서 국산 계란 살충제 검출과 관련한 안전관리대책 현안보고 중 고개숙여 대국민 사과 인사를 했다.이날 전체회의에는 김현수 차관도 자리를 함께 했다.20170817.조문규 기자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17일 살충제 계란 사태와 관련해 “국민께 큰 불편과 걱정을 끼쳐드려 매우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 현안보고에 참석해 “정부는 그동안 안전하고 건강한 농축산물 체계 구축을 위해 노력했지만, 아직 국민 눈높이에서 볼 때 개선할 점이 많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전체회의에서 국산 계란 살충제 검출과 관련한 안전관리대책 현안보고 중 고개숙여 대국민 사과 인사를 했다.이날 전체회의에는 김현수 차관도 자리를 함께 했다.20170817.조문규 기자

‘살충제 계란’ 전수 조사 결과 먹을 수 없는 회수·폐기 대상 계란이 발견돼 부적합 판정을 받은 산란계 농가 수가 49개로 최종 확정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계란 생산 및 유통 과정 전반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지만 소비자의 신뢰를 회복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정부, 이력추적제 2019년 조기 도입 등 관리 강화 방안도 발표

농림축산식품부는 18일 1239개 산란계 농가에 대한 조사를 완료한 결과 부적합 농가가 49개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 중 친환경 인증 농가는 31곳이었다. 부적합 판정을 받은 농가들은 피프로닐 등 사용해서는 안 되는 살충제 성분이 검출됐거나 일반 농가에 적용되는 허용 기준치(0.01㎎/㎏) 이상의 비펜트린이 검출된 곳이다. 구체적으로 피프로닐이 8개 농장에서 검출됐고 나머지 농가에서도 비펜트린(37개), 플루페녹수론(2개), 에톡사졸(1개), 피리다벤(1개)이 검출됐다. 이들 농장의 계란은 전량 회수·폐기됐다.
 
살충제 성분이 조금이라도 검출된 친환경 농가는 부적합 농가 31곳을 포함해 총 68곳에 이르렀다. 부적합 판정을 받은 곳을 제외한 나머지 37개 친환경 농장의 계란에서는 일반 농가에 적용되는 허용 기준치 미만의 비펜트린 등이 검출됐다. 이들 계란은 친환경 인증 표시를 제거하면 일반 계란으로 유통할 수 있다. 여기에 일반 농가 18개를 더하면 살충제 성분 검출 농가는 총 86곳이다.  
 
 농식품부는 또 전수조사 표본 수집 과정에서 부실 조사 가능성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121개 농가에 대한 재검사를 진행한 결과 2개 농가에서 살충제를 추가 검출했다고 밝혔다. 앞서 양계업계에서는 조사 담당자가 농가를 직접 방문해 조사하지 않고 농장주들에게 미리 계란을 특정 장소에 모아두게 한 뒤 조사해 표본의 신뢰성이 떨어진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농식품부는 부적합 판정을 받은 농가들에 대해 향후 2주 간격으로 추가 검사를 실시하며 농장주들에 대해서는 엄중 조치할 계획이다. 또 이들 49개 농가에서 출하된 산란 노계로 생산한 닭고기 및 가공식품에 대해서도 추가로 수거해 검사할 계획이다.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처벌 규정과 살충제 및 항생제 등 동물약품 관리 강화, 부적합 계란 사후 관리 강화, 계란 이력추적 관리시스템의 조기 도입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부적합 판정을 받은 이력이 있는 농가 등에 대해 주기적인 검사를 실시하고 관련 농가의 정보도 공개하기로 했다. 또 소비자가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게 국내산 계란의 산란일자를 표시토록 할 방침이다.  이 밖에 ^친환경 인증기관 책임강화 및 인증기관 관리감독 강화 등 친환경 인증제 개선, ^동물복지 축산 확대, ^관계기관 협업강화 등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세종=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