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엔 신규 대북제재로 중국 수산물업자 직격탄

중앙일보 2017.08.18 15:26
베이징의 한 수산물 시장에서 북한산 어패류를 취급해 온 펑야룽 씨. 평소 하루 1500㎏ 가량의 북한산 어패류를 거래해 왔으나 15일 수입 금지 조치 이후 물량을 구할 수 없어 애를 먹고 있다고 토로했다. [사진=SCMP]

베이징의 한 수산물 시장에서 북한산 어패류를 취급해 온 펑야룽 씨. 평소 하루 1500㎏ 가량의 북한산 어패류를 거래해 왔으나 15일 수입 금지 조치 이후 물량을 구할 수 없어 애를 먹고 있다고 토로했다. [사진=SCMP]

유엔안보리 2371호 대북 제재 시행으로 중국 수산물 상인들이 제일 먼저 고통을 겪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8일 보도했다. 중국 수산물 업자들은 지난 15일부터 전격 시행된 북한산 수산물 수입 중단 조치로 대체 북한산 어패류를 구하느라 애를 먹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해 북한은 중국에 수산물 수출로 1억9000만 달러(2168억원)의 외화를 벌어들였다.  
베이징의 한 수산물 시장에서 북한산 어패류를 취급해 온 펑야룽 씨. 평소 하루 1500㎏ 가량의 북한산 어패류를 거래해 왔으나 15일 수입 금지 조치 이후 물량을 구할 수 없어 애를 먹고 있다고 토로했다. [사진=SCMP]

베이징의 한 수산물 시장에서 북한산 어패류를 취급해 온 펑야룽 씨. 평소 하루 1500㎏ 가량의 북한산 어패류를 거래해 왔으나 15일 수입 금지 조치 이후 물량을 구할 수 없어 애를 먹고 있다고 토로했다. [사진=SCMP]

베이징의 한 수산물 시장 수족관에서 판매 중인 어패류. 지난 15일 대북 수산물 수입 금지 조치 이후 유입 물량이 사라졌다. [사진=SCMP]

베이징의 한 수산물 시장 수족관에서 판매 중인 어패류. 지난 15일 대북 수산물 수입 금지 조치 이후 유입 물량이 사라졌다. [사진=SCMP]

베이징 수산물 도매상인 펑야룽은 평소 매일 북한산 조개류를 1500㎏가량 베이징과 허베이(河北)성 식당에 판매해왔지만 15일 이후 북한산 상품 공급이 모두 끊겼다고 토로했다. 펑 씨는 북한산 조개류는 중국산보다 ㎏당 20위안(3400원)가량 비쌌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250㎏밖에 물량이 없다”며 “고객들이 매일 아침 북한산 조개를 원하는데 물건이 없다고 대답하면 어쩔 수 없이 중국산 조개를 사 간다”고 했다.

베이징 도매상 “오염 없고 신선해 인기…중국산으로 대체”
중국 무역업자 “북한 창고의 2억5000만원 어치 처리 걱정 ”

중국인들이 북한산 수산물을 선호한 것은 비교적 최근 추세다. 약 2년 전부터 중국인들이 중국산보다 크고 신선한 북한산 수산물을 선호하기 시작했다. “북한 해역에는 오염이 없기 때문에 요리 전에 수산물을 깨끗이 닦을 필요도 없다”고 팡 씨는 전했다.
수산물 수입 중단조치로 지린(吉林)성 북·중 국경 도시 훈춘(琿春)의 무역상들은 직격탄을 맞았다.  
무역상 장(張) 씨는 SCMP에 “금지조치 수 시간 전에야 들었을 정도로 이번 조치는 급작스러웠다”며 “북한에 세운 냉동 창고에 저장해 놓은 150만 위안(2억5600만원) 상당의 수산물 처리가 걱정”이라고 토로했다.
유엔 안보리에서 지난 6일 통과된 2371호 결의안에 따라 북한은 연간 30억 달러의 3분의 1이 줄어들 전망이다.
중국 정부는 예상보다 빨리 제재안 시행에 들어갔다. 중국내 전문가들은 중국이 한반도의 긴장 고조를 막기 위한 조치라고 해석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유엔 제재안이 통과된 직후인 8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중국과 북한의 전통적인 경제 관계에 비춰 볼 때 결의안 집행으로 대가를 치를 주요 대상은 중국”이라고 밝혔다.
베이징의 북한 식당인 평양유경 식당 내부 룸 전경. 방을 예약할 경우 최소 소비액이 3000위안(약 51만원)에 달한다. [사진=글로벌타임스]

베이징의 북한 식당인 평양유경 식당 내부 룸 전경. 방을 예약할 경우 최소 소비액이 3000위안(약 51만원)에 달한다. [사진=글로벌타임스]

한편, 새 대북제재 이행이 본격화되면서 북한이 심각한 달러 부족에 시달릴 것으로 보인다고 글로벌타임스가 18일 보도했다. 신문은 제재 이행으로 북한 인력을 추가로 수입할 수 없도록 제동이 걸렸고, 체류 기간이 만료되면 귀국할 수 밖에 없어 북한 식당에서 인력부족이 현실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베이징의 북한식당인 평양 모란봉의 한 종업원은 “북한 주방장과 관리들이 두 달 전 이미 베이징을 떠났다”면서 “북한 음식 대신 중국 음식을 서비스하기 위해 현지 주방장을 채용한 상태”라고 밝혔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