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경두 후보자 "한미연합훈련 축소·주한미군 철수 전혀 고려 안해"

중앙일보 2017.08.18 15:04
정경두 합동참모의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18일 오전 10시에 열렸다. 조문규 기자

정경두 합동참모의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18일 오전 10시에 열렸다. 조문규 기자

정경두 합참의장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주한미군 철수를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18일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정 후보자는 외교적 협상 수단으로 한미 연합훈련 축소와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 "현재 그런 부분은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정 후보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레드라인'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서는 "대통령님께서 말한 레드라인의 의미는 북한에서 치킨게임처럼 막다른 골목으로 달려가는 위기 상황을 최대한 억제할 수 있도록 하자는 의미로 말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군은 그것(레드라인)과 무관하게 항상 모든 상황에 대비할 수 있는 만반의 준비를 하는 것이 맞다"고 덧붙였다.  
 
정 후보자는 '문 대통령의 발언이 핵을 허용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는 자유한국당 이종명 의원 질문에는 "궁극적으로는 비핵화, 핵을 포기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원칙"이라며 "다만, 한꺼번에 못하기 때문에 단계적으로 하자는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답변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진영 의원이 '한반도 비핵화가 궁극적 목적인데 중간 단계에서 핵 동결로 타협하자는 것 아니냐'고 묻자 "궁극적인 목표는 비핵화 달성이 원칙이고 중간단계 핵 동결, 그다음이 비핵화라는 정부 정책에 동의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코리아 패싱을 거쳐 중·미간 비밀협상으로 평화협정이 이뤄지고 주한미군 철수하면 용납할 수 있겠느냐"는 자유한국당 경대수 의원 질문에는 "현재 코리아 패싱은 한미관계에서 실제 정책적으로 없다고 생각한다. 실제 정책 업무 수행하는 분들 간에 긴밀하게 공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