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러시아, 북한 등 18개국에 극동지역 간편 전자비자 발급

중앙일보 2017.08.18 14:53
미국이 북한 정권의 돈줄을 차단하기 위해 국제사회에 북한 노동자를 받지 말라고 촉구하는 가운데 러시아는 이달부터 극동지역에 입국하는 북한 주민의 입국 대상 지역을 늘리기로 했다고 했다고 러시아 공영 통신사 타스(TASS)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러시아 외무부는 지난 4월 발표했던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하는 18개 나라 국민들에 대한 전자발급이 이달부터 시작됐다고 발표했다.  사실상 비자를 면제하는 전자비자 발급이 이뤄지는 18개 나라에는 북한과 인도, 이란 등이 포함됐다. 러시아는 지난 8일부터 북한과 중국, 인도, 이란 등 18개 국가를 대상으로 전자비자 서비스를 시행 중이다.
8일 오후(현지시각)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리고 있는 G20정상회의 세션종료후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8일 오후(현지시각)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리고 있는 G20정상회의 세션종료후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현재 웹사이트를 이용하면 블라디보스토크 항과크네비치 공항 등 2곳을 통해 간편하게 입국할 수도 있다. 러시아는 이러한 전자비자 입국 가능 지점을 현재 2곳에서 내년 3개 기차역과 2개 도로, 4개 항구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북한 주민의 러시아 왕래는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미정부는 북한 정권이 해외 노동자 파견을 통해 벌어들이는 외화가 핵·미사일 개발 자금에 투입되는 것으로 보고 차단 노력을 강화해 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지난 2일 서명한 대북제재 강화법은 북한 노동자의 고용을 금지토록 하고 있다.  
 
미 상원의원들과 국제 인권단체들도 최근 국제축구연맹(FIFA)에 서한을 보내 러시아가 월드컵 축구장 건설에 북한 노동자의 강제노동을 방조했는지를 조사해 이같은 사실이 확인되면 개최권을 박탈해야 한다며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