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대안암병원 의료진 7명, 심폐소생술 치료 중 결핵 감염

중앙일보 2017.08.18 12:27
결핵균.

결핵균.

고려대 안암병원 의료진 11명이 결핵균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중 7명은 응급실 환자에게 심폐소생술 치료를 하다 감염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달 11일 이후 고대 안암병원의 결핵 의심 신고가 들어와 조사한 결과, 의료인 11명(의사 5명, 간호사 6명)이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2월 응급실 환자 심폐소생술 하다 감염
숨진 환자, 전염섬 결핵 진단 받아

의료진 중 1명 빼곤 전염성 없어
의료진과 접촉한 환자 등 감염 안 나와

 
 고대 안암병원은 지난 2월 응급실에 실려 온 한 환자에게 심폐소생술 치료를 했다. 이 환자는 숨졌는데 사후에 전염성 결핵 진단을 받았다. 이 환자의 치료 과정에서 의료인·직원 42명이 결핵균에 노출됐고 이 중 의료인 7명이 감염됐다. 6명은 전염성이 없는 결핵이고 1명은 전염성이 확인됐다. 전염성 있는 의료인과 접촉한 50명은 감염되지 않았다.
 
 또 다른 의료진 4명은 정부 주도 결핵 퇴치 사업의 하나로 올 1월 시행한 의료기관 종사자 잠복결핵 일제 조사에서 감염 사실이 드러났다. 전염성은 없다.
 
신성식 기자ssshin@joins.com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