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우택 "文대통령 남의 나라 얘기하듯 '레드라인'언급, 부적절 "

중앙일보 2017.08.18 11:22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조문규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조문규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대북 정책과 관련해 '레드라인(금지선)'을 언급한 데 대해 "비현실적이고 위험한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고 수준의 전략적 모호성을 유지해야 할 군사적 레드라인을 대통령이 직접 언급한 것 자체가 대단히 부적절하고 아주 큰 일 날 말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레드라인은 북한이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을 완성하고 거기에 핵탄두를 탑재해 무기화하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정 원내대표는 "핵탄두 탑재 ICBM의 완성은 미국 기준에서 레드라인"이라며 "북한은 ICBM 말고도 남한에 대해 많은 공격 미사일 수단을 가진 만큼 우리 기준에서는 비현실적 레드라인"이라고 전했다.  
 
이어 "(우리에게는) 6·7차 핵실험도 레드라인이 될 가능성이 있는데 대통령이 공식적으로 레드라인을 발표했다는 것은 굉장히 위험한 발상"이라며 "문 대통령이 절박한 안보 상황에 대해 남의 나라 얘기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정 원내대표는 "미국에서는 북핵 해법과 주한미군 철수 등 이야기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며 "우리에게 죽느냐, 사느냐 사활이 걸린 문제인데 우리 뜻과 상관없이 한반도 운명이 결정되는 코리아 패싱이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그는 "어제 문재인 대통령의 100일 기자회견은 한마디로 너무 실망스러운 자화자찬이었다"며 "우리 당이 수없이 지적해온 내로남불, 이벤트쇼 정치의 결정판"이라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