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달님보단 '이니'가 좋아" 문재인 대통령의 8문8답

중앙일보 2017.08.18 10:42
[사진 문재인 대통령의 '소소한 인터뷰' 캡처]

[사진 문재인 대통령의 '소소한 인터뷰'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지지자들 사이에서 자신의 이름 끝 자를 딴 애칭인 '이니'라고 불리는 데 만족한다고 밝혔다. '취임 100일' 10년 만에 청와대 생활을 다시 시작한 문 대통령에 대한 여러 가지 궁금증을 풀기 위해 청와대 뉴미디어비서관실이 공개한 '문재인의 소소한 인터뷰'에서다.
 
문 대통령은 18일 인터뷰에서 "그 전엔 제가 성이 문씨라서 '달님'이라고 많이 불렸다. 저에 대한 사랑을 담은 애칭인데 그것도 좋기는 하지만 듣는 저로서는 쑥스럽다"며 "근데 '이니'라고 하니까 훨씬 더 친근하게 느껴져서 좋다"고 말했다.
 
김정숙 여사나 이낙연 국무총리 등의 별명인 '쑤기' '여니'를 아느냐고 묻자 문 대통령은 "'쑤기'는 저도 옛날에 그렇게 부르기도 했으니까 좋다. 이 총리님은 저보다 연세가 더 많으신데 괜찮으신지 모르겠다"고 웃으며 답했다.  
 
문 대통령은 퇴근 후 일과에 대해서 "대통령은 퇴근 시간이 사실 별로 의미가 없는 것 같다. 퇴근 후에도 각종 보고서를 봐야 하기 때문에 자유롭지 못하다"면서도 "시간이 나면 관저 주변을 마루, 토리, 찡찡이와 함께 산책한다. 특히 찡찡이는 함께 TV 뉴스를 보는 걸 좋아한다"고 밝혔다.
 

 
하루 수면 시간과 관련해선 "대통령이 하루에 몇 시간 자느냐, 또 몇시에 자서 몇시에 일어나느냐는 국가기밀인지 모르겠다"고 농담을 던지며 "충분히 잔다"고 말했다. 
 
10년 만에 청와대 생활 달라진 점이 있느냐고 묻자 문 대통령은 "근무하는 장소가 달라졌다. 노무현 대통령 때는 공식적인 근무장소는 다 본관이었고, 저는 비서동인 여민관에서 우리 참모들과 같은 건물에서 일하고 있다. 그만큼 대통령의 일과가 훨씬 투명해졌고, 출퇴근도 확실하다"고 말했다. 또 "참모들간에 또 국무회의에서도 토론 문화가 훨씬 활발해졌다. 노무현 정부 때도 토론이 활발했었는데 지금은 그때보다 더 활발해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소통에 대한 철학과 관련해 "그동안 우리 정치가 국민들하고 너무 동떨어졌다. 한마디로 소통이 없었다"며 "이제 청와대와 제가 국민과 소통하는 것을 솔선수범하려고 한다. 소통은 온라인, 오프라인을 가리지 않고 전방위적으로 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100일 소소한 인터뷰
1. 지난 100일, 정말 좋았던 순간들은요?  
좋았던 순간이 아주 많은데요. 좋은 정책 발표할 때마다 행복하죠. 기쁘고요. 5.18 광주 민주화운동 기념식 때 참 좋았습니다. 우선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할 수 있게 된 게 아주 기뻤고요. 그때 돌아가신 아버님께 드리는 편지 낭독하면서 눈물을 흘리신 여성분, 이분이 어깨에 머리를 묻고 펑펑 우시는 거예요. 막 어깨가 들썩들썩할 정도로. 그래서 이렇게 해서 이분의 서러움이 다 녹아서 없어질 수 있다면, 그리고 내가 또 위로가 될 수 있다면 참으로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보훈의 달에 보훈 국가 유공자와 보훈 가족들을 청와대 영빈관에 모셨는데, 아흔이 넘은 노병들, 그 가족이 다 오셨거든요. 제가 그분들을 문밖에서 한분 한분 일일이 영접하면서 안부 묻고 사진도 찍으니까 정말로 좋아하시는 겁니다. 그때 청계천 노동자, 파독 광부, 간호사도 처음으로 초청을 했는데. 이 분들도 어찌나 좋아하시는지 그분들이 좋아하시니까 저도 덩달아 정말 기뻤습니다.  
 
미국과 독일 갔을 때 교민들이 제가 움직이는 동선마다 길가에서 저를 환영해주는 거예요. 손 팻말을 들고. 거기는 경호가 우리가 하지 못하니까 창문을 열고 손을 흔들어드리거나 다가가서 손을 잡아드리지 못할 때가 많았는데. 그 분들은 그것과 무관하게 차량이 지나갈 때마다 손팻말 들고 흔들고, 손 흔들고 정말 고마웠습니다.  
 
좀 특별했던 것은, 외국인들도 곳곳에서 그런 식으로 저를 환영해주는 겁니다. 손팻말을 들기도 하고요. 어떤 분들은 '찡찡이 사랑해' '찡찡이 화이팅' 그런 팻말을 들고 환영해주는 분들도 계셨고. 아마 외국인들의 환영은 제 개인에 대한 환영이라기보다 '촛불 혁명', '대통령 탄핵'이라는 헌법적이고 민주적인 과정을 거쳐서 정권교체를 해냈다는 사실에 대한 우리나라에 대한 존경으로 느꼈습니다. 그런 게 아주 좋았습니다.  
 
2. 늦은 밤까지 일해서 부속실 직원들이 고생한다는 소문이 있는데요. 하루 얼마나 주무세요?  
대통령이 하루에 몇시간 자느냐, 또 몇시에 자서 몇시에 일어나느냐는 국가기밀인지 모르겠어요. 하하. 충분히 잡니다. 뭐 대통령도 고생하고, 부속실 직원들도 고생하죠. 뿐만 아니라 청와대 전체가 고생하고 있는 중이죠. 원래 정권 초기에는 새로 시작하는 입장이기 때문에 다른 때보다 더 힘들기 마련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특히 인수위 과정이 없었잖아요.
 
선거 다음날부터 곧바로 국정을 수행해야 했기 때문에 인수위 때 해야 많은 일을 곧바로 선거 다음날부터 시작했거든요. 아마 청와대 우리 수석님들, 직원들 아마 청와대 경내도 제대로 다 둘러보지 못했을 거예요. 오히려 저와 부속실 직원들이 고생한다는 것보다 청와대 전체 직원들이 고생하는 것에 대해 제가 위로의 말씀을 드리고 싶고요.
 
 
3. 퇴근하면 주로 뭐 하세요?  
대통령은 퇴근 시간이 사실 별로 의미가 없는 것 같아요. 퇴근 후에도 각종 보고서를 봐야 하니까요. 심지어는 다음날 일정에 대한 자료를 퇴근 후에 관저에서 받아서 보기도 하니까. 퇴근 후에도 자유롭지 못한데, 그래도 시간이 나면 관저 주변을 마루, 토리, 찡찡이와 함께 산책을 한다든지. 특히 찡찡이는 함께 TV 뉴스를 보는 걸 좋아합니다. 그런 시간이 행복한 시간이죠.
 
 
4. 청와대 밥상, 어떤 음식 좋아하세요?  
음식이요? 저는 음식은 된장찌개, 김치찌개같이 단출한 음식을 좋아해요. 그런데 청와대고, 대통령이라고 좋은 음식을 주셔서 살이 찔까 걱정입니다.  
 
 
5. 취임 이후, 옷과 머리 스타일이 달라졌다고 합니다. 과거 통바지와 넥타이 색깔 등 패션 신경 써달라는 원성이 있었다는데요?  
설마 원성까지 있었으려고요? 오렌지색 넥타이가 그때는 강치 넥타이라고 오히려 좀 칭찬을 받기도 했던 넥타이예요. 아마 그 전에는 넥타이 자체가 문제라기보다 '드레스 코드'가 맞지 않았다든지 그랬을지 모르겠습니다.  
 
저는 밖에 있을 때 이발 시간이 잘 없으니까 한번 이발하면 적어도 한달반, 심지어는 두달. 그래서 많이 깎아서 오래 버티는. 하하하. 그런 식으로 해서 헤어스타일이 달랐을 텐데. 대통령이 되니까 2주에 한 번씩 전속 이발사가 와서 이발을 해줍니다. 그래서 이제는 거의 일정하게 헤어스타일을 유지할 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6. '이니' 별명은 어떠세요? 혹시 여사님 '쑤기'와 총리님 '여니'는 아세요?
저는 '이니' 별명 좋아요. 그 전에는 제가 성이 문씨라서 '달님'이라고 많이 불렀거든요. 저에 대한 사랑을 담은 애칭인데. 그것도 좋기는 하지만 약간 쑥스럽잖아요. 듣는 저로서는.  
 
근데 '이니'라고 하니까 훨씬 더 친근하게 느껴져서 좋고요. '쑤기'도 저도 옛날에 그렇게 부르기도 했으니까 좋은데. 이낙연 총리님은 '여니', 이낙연 총리님은 저보다 연세가 저보다 조금 더 많으시거든요. 괜찮은지 모르시겠네요. 하하.
 
 
7. 10년 만에 청와대 생활. 달라진 점이 있나요?  
우선은 대통령이 근무하는 장소가 달라졌죠. 노무현 대통령 때는 공식적인 근무장소는 다 본관이었고, 저는 비서동인 여민관에서 우리 참모들과 같은 건물에서 일하고 있죠. 그런 만큼 대통령의 일과가 훨씬 투명해졌고요. 출퇴근도 확실하죠.  
 
9시 되면 출근하고, 6시가 넘어야 퇴근하고. 이런 게 확실해졌고요. 참모들간에 또 국무회의에서도 토론 문화가 훨씬 활발해졌죠. 노무현 정부 때도 토론이 활발했었는데 지금은 그때보다 더 활발해진 것 같습니다.  
 
 
8. 소통에 대한 철학도 분명한 것 같은데요?
그동안 우리 정치가 국민들하고 너무 동떨어졌습니다. 우선 정치가 국민들의 목소리를 듣지 않았고요. 그리고 국민들에게 정치가 무슨 일을 하는지, 왜 그렇게 결정했는지, 이런 것을 국민들에게 제대로 보여드리지도 못했습니다.
 
한마디로 소통이 없었던 것이죠. 이제 청와대와 제가 국민과 소통하는 것을 솔선수범하려고 합니다. 소통은 온라인, 오프라인을 가리지 않고 전방위적으로 소통하려고 합니다. 청와대가 어떤 결정을 했고, 그 결정을 어떤 과정을 거쳐서 내렸고, 또 그렇게 결정한 이유가 무엇인지 국민들이 다 아실 수 있도록 하고.  
 
그리고 우리의 정책을 일방적으로 홍보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들의 목소리를 듣고 우리의 정책에 반영해나가는 그런 소통을 해나가고 싶습니다.  
 
국민 여러분의 의견을 최우선으로 듣고 또 소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