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적합 계란 적발 농가수 45개로 증가...살충제 검출 농가수도 총 79개로 늘어

중앙일보 2017.08.18 10:05
부적합 판정을 받은 계란들이 폐기되고 있다. [사진 중앙포토]

부적합 판정을 받은 계란들이 폐기되고 있다. [사진 중앙포토]

‘살충제 계란’ 전수 조사 결과 먹을 수 없는 회수·폐기 대상 계란이 발견돼 부적합 판정을 받은 산란계 농가 수가 45개로 늘어났다. 전날보다 13개 농가가 늘어난 수치다. 새로 추가된 13개 농가는 모두 일반 농가였다. 살충제가 조금이라도 검출된 농가수도 79개로 늘어났다. 
 

오후 4시에 최종 결과 발표

전수 조사 종료를 앞두고 있지만 조사의 적절성 등에 대한 문제 제기가 계속 이어지고 있어 소비자의 불안은 쉽게 잦아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8일 1239개 산란계 농가 중 1155개 농가(93.2%)에 대한 조사를 완료한 결과 부적합 농가가 45개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부적합 판정을 받은 28개는 친환경 인증을 받은 농가였다. 
 
부적합 판정을 받은 45개 농가는 피프로닐 등 사용해서는 안 되는 살충제 성분이 검출됐거나 일반 농가에 적용되는 허용 기준치(0.01㎎/㎏) 이상의 비펜트린이 검출된 곳이다. 전날 발견된 플루페녹수론과 에톡사졸에 이어 피리다벤이라는 새로운 농약 성분이 검출된 곳도 있었다. 이들 농장의 계란은 전량 회수·폐기됐다.
 
 이들 농장을 포함해 살충제 성분이 조금이라도 검출된 곳은 총 79개 농가에 이르렀다. 이 중 친환경 농장이 63곳, 일반 농장이 16곳이었다. 친환경 농장 중 부적합 판정을 받아 계란 판매가 금지된 28곳을 제외한 나머지 35개 친환경 농장의 계란에서는 일반 농가에 적용되는 허용 기준치 미만의 비펜트린 등이 검출됐다. 이들 계란은 친환경 인증 표시를 제거하면 일반 계란으로 유통할 수 있다. 농식품부는 이들 35개 농장의 실명을 공개하지 않았다.
 
 허태웅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친환경 인증 농가의 경우 피프로닐은 물론 비펜트린도 사용하면 안 되지만 일반 농가 허용 기준치 미만으로 검출되면 일반 계란으로 판매할 수 있다”며 “이들의 명단도 공개 대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농식품부는 이날 오후 4시 전수 조사 최종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세종=박진석·심새롬 기자 kaila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