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근혜 정부 때 돌려받은 '덕종어보'…알고 보니 모조품

중앙일보 2017.08.18 09:16
덕종어보. [중앙포토]

덕종어보. [중앙포토]

박근혜 정부 때인 2015년 미국 시애틀미술관으로부터 돌려받은 덕종 어보가 조선왕실의 유물이 아닌, 1924년에 재제작된 모조품으로 드러났다.
 
문화재청은 환수 당시 조선 제9대 임금 성종이 아버지 덕종(1438∼1457)을 기려 1471년 제작한 것이라고 발표했다. 문화재청은 당시 보도자료를 통해 "국립문화재연구소가 실태조사를 벌여 덕종 어보가 진품인 것을 확인했다"며 재차 진품임을 강조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1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금 남아 있는 덕종 어보는 일제강점기에 분실됐다가 다시 만들어진 것"이라며 "조선미술품제작소에서 분실 직후 다시 제작해 종묘에 안치했다는 기사를 확인했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어보를 받아올 당시에는 재제작품인지 몰랐다"며 "다른 어보와 비교하고 분석한 결과, 15세기 유물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덕종 어보가 진품이 아니라는 주장은 지난해에도 제기됐다. 당시 이정호 한국전각협회 이사는 어보에 있는 글씨가 다른 어보와는 다르다고 말했다.
 
이 이사는 어보에 새겨진 공경할 경(敬) 자에서 입 구(口) 자 부분을 날 일(日)로 처리한 것은 오류라고 지적했다.
 
그는 "전각에서 사용하는 서체에 장식이 많기는 하지만, 입 구 자를 절구 구(臼) 자가 아닌 날 일 자로 쓰는 경우는 없다"며 "어보에 있는 따뜻할 온(溫) 자와 보배 보(寶) 자도 서체가 이상하다"고 주장했다. 문화재청은 당시 이 이사의 주장에 대해 덕종 어보가 진품이라고 거듭 밝혔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