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교부 “현재까지 바르셀로나 차량돌진 테러로 한국인 피해 없어”

중앙일보 2017.08.18 08:22
17일(현지시간)스페인의 제2 도시인 바르셀로나 중심가에서 차량돌진 테러가 발생, 13명이 숨지고 100여명이 다쳤다. 경찰이 용의자 2명을 체포해 조사 중이다. 극단주의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는 이번 테러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테러가 발생한 카탈루냐광장 인근 람블라스 거리. [독자 양평일 씨 제공=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스페인의 제2 도시인 바르셀로나 중심가에서 차량돌진 테러가 발생, 13명이 숨지고 100여명이 다쳤다. 경찰이 용의자 2명을 체포해 조사 중이다. 극단주의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는 이번 테러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테러가 발생한 카탈루냐광장 인근 람블라스 거리. [독자 양평일 씨 제공=연합뉴스]

 

외교부가 스페인 바르셀로나 시내 중심 관광지 까딸루냐 광장 인근 람블라스 거리에서 발생한 차량 돌진 테러와 관련해 현재까지 한국인 피해가 없다고 밝혔다.
 
 18일 오전 외교부는 “주 스페인 대사관은 사건발생 직후 담당 영사를 현지에 급파해 부상자들이 이송된 병원을 방문해 한국인 피해 여부를 확인했다”며 “현재까지 파악된 우리국민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현지시각으로 지난 17일 오후 5시 20분께 람블라스 거리에서 밴 차량이 관광객들을 향해 인도로 돌진하여 13명이 사망하고 100여명이 부상을 당했다. 스페인 정부는 이번 사건을 테러로 규정하고, 최고 수준의 테러 경보를 발령했다. 현지에서 용의자 2명이 체포됐으며, 극단주의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는 해당 용의자들이 자신들의 소속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외교부는 스페인을 방문 중인 한국인을 대상으로 신변 안전 유의 문자를 발송하고, 주 스페인 대사관 홈페이지에도 관련 사항을 공지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