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굿모닝 내셔널] 박연 탄생지에 세운 첫 ‘국악 스테이’ … 연 10만 찾는 국악체험 메카로 우뚝

중앙일보 2017.08.18 02:01 종합 19면 지면보기
“덩 쿵 따 쿵~. 덩 쿵 따 쿵~.” 이달 중순 찾은 충북 영동군 심천면 고당리 영동국악체험촌. 강당 안에서 연신 흥겨운 장단이 흘렀다. 영동국악사업소 송정례(50·여) 타악기 강사가 30여 명의 대학생 앞에서 장구를 가르치는 소리였다. 이들은 ‘노근리 세계 대학생 평화아카데미’에 참여한 학생들로 일본·미국·중국·네팔 등 10개국에서 왔다.
 

충북 영동군 국악체험촌 가보니
공연장과 200명 숙박 시설 등 갖춰
일본·미국 대학생들도 “흥미로워”
국악기 미니어처 제작 등 체험 다양

“오른손에 쥔 것은 열채, 왼손에 쥔 것을 궁글채라고 해요. ‘덩’소리에는 2개를 함께 치고 ‘쿵’에는 궁글채, ‘따’에는 열채를 두드리면 됩니다.”
충북 영동국악체험촌에서 지난 9일 일본·네팔 등 10개국에서 온 대학생들이 타악기 강사 송정례(맨 오른쪽)씨에게 장구를 배우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충북 영동국악체험촌에서 지난 9일 일본·네팔 등 10개국에서 온 대학생들이 타악기 강사 송정례(맨 오른쪽)씨에게 장구를 배우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송 강사가 장단을 외치자 학생들은 구호에 맞춰 장구 연주를 시작했다. 한 여학생이 앞장서 꽹과리를 두드리자 신명 나는 사물놀이가 진행됐다. 일본인 모에(19·리츠메이칸대 1학년)양은 “처음 접해보는 한국의 전통 악기를 직접 연주해보니 매우 흥미로웠다”고 말했다.
 
우리나라 3대 악성(樂聖) 중 한 명으로 꼽히는 난계 박연(1378~1458)의 탄생지인 영동군은 2000년부터 국악 타운을 조성해 왔다. 난계 선생의 생가와 묘소가 있는 심천면 고당리 일원에 난계국악박물관을 세우고 국악기 체험전수관, 난계국악기 제작촌을 만든데 이어 2015년 영동국악체험촌을 잇따라 건립했다. 국내 첫 체류형 국악 체험시설로 연간 10만여 명의 방문객이 이곳을 찾는다.
 
영동국악체험촌은 하루 2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숙박 시설을 갖췄다. 전문 국악인부터 국악 공연팀, 일반인들까지 이곳에서 연습을 하거나 국악 명인들의 지도를 받는다. 하루 숙박비는 2인실 3만원, 6인실 5만원(식사비 제외) 수준이다.
 
영동국악사업소 민용덕 국악진흥팀 담당은 “50∼300명을 수용하는 국악체험실외에도 전문가를 위한 연습공간(6곳)과 공연장이 있어 리허설을 하러 오는 국악 단체와 동호인들로 붐빈다”고 말했다.
 
이날 소리창조관 1층에서는 장구 명인 김청만(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고법 예능보유자) 선생의 강의가 있었다. 다른 연습실에서는 4박 5일 일정으로 영동국악체험촌을 찾은 서울 ‘신명나눔’ 회원들이 삼삼오오 모여 연습을 했다. 노수환(50) 신명나눔 대표는 “음향시설과 공연장, 연습실, 숙박 시설을 모두 갖춰 국악 연습을 하기에 제격인 장소”라고 치켜 세웠다.
[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이곳에서는 당일형 체험 프로그램으로 사물놀이 등 국악기를 직접 연주하고 국악기제작촌에서 장구 등 미니어처 국악기 제작을 할 수 있다. 전통놀이 체험과 국악의상 입어보기, 난타 연주, 천고 타북을 해 볼 수 있다. 국악 명상 등을 하는 1박 2일 체류형 프로그램과 영동 지역 관광지인 천태산·물한계곡·월류봉·와이너리를 방문하는 2박 3일 코스도 있다.
 
영동국악사업소 장시일 운영팀장은 “영동국악체험촌은 국악의 역사와 악기 제작과정, 체험·연주 등 국악의 모든 것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곳”이라며 “국악 애호가들을 겨냥한 상설 공연과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마련해 한국 전통음악을 대중화 하겠다”고 말했다.
 
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