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천 동물약품 업체, 살충제 불법 제조해 양계 농가에 팔았다

중앙일보 2017.08.18 01:00 종합 8면 지면보기
경기도 포천의 한 동물약품 업체가 ‘살충제 계란’이 검출된 농장에 피프로닐 성분이 든 무허가 살충제를 제조·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중국산 원료에 다른 약품 섞어
남양주·포천·연천·철원농장 공급
경기도, 약사법 위반 고발키로

17일 경기도에 따르면 포천시 신북면 기지리에 있는 E동물약품 업체는 지난 6월 중국에서 가루 형태로 된 피프로닐 원료 50㎏을 샀다. 여기에 400L의 증류수와 다른 약품 등을 섞어 살충제를 만들었다. 이후 살충제를 4곳의 농가에 50∼150L씩 판매했다.
 
이 업체에서 살충제를 공급받은 농가는 경기도 남양주시 마리농장, 강원도 철원군 지현농장, 경기도 포천시 창수면 S농장, 경기도 연천군 미산면 J농장이다. 이 가운데 마리농장·지현농장 등 2곳의 계란에서 지난 15일과 16일 피프로닐이 각각 검출됐다. 포천 S농장과 연천 J농장은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 등에서 검사가 진행 중이다.
 
관련기사
 
경기도는 농림축산검역본부의 허가 없이 동물용 약품 등으로 피프로닐 성분의 살충제를 제조해 농가에 판매한 이 업체를 약사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할 예정이다.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도 할 계획이다.
 
경기도와 남양주시 조사 결과 15일 ‘살충제 계란’이 검출된 마리농장 농장주는 이 업체에서 지난달 30일 약품 150L를 구입한 뒤 지난 6일 전량 사용했다. 남양주시 측은 “최근 유럽에서 피프로닐 성분이 든 ‘살충제 계란’이 문제가 돼 지난달 말 해당 농가 등 3000마리 이상을 기르는 5개 산란계 농가에 닭 진드기 전용 구제제를 지급했다”며 “하지만 문제의 농가는 시에서 지급받은 구제제를 사용하지 않고 포천 업체에서 약품을 구입해 쓴 것으로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농장주는 동물약품 업체 관계자로부터 “닭 진드기에 약효가 좋다”는 말을 듣고 상표와 약품명 등에 대한 아무런 표시가 돼 있지 않은 해당 약품을 구매해 사용했다고 한다. 동물약품 업체 측은 “농장주들이 먼저 좋은 약을 달라고 요구했다”고 경기도에 주장했다고 한다. 동물약품 대표 S씨는 “피프로닐을 수입해 희석시킨 뒤 농가에 판매한 것은 맞지만 불법 제조했다고 볼 수 없으며 동물약품점에서는 간단한 방역약품을 조제·판매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성식 경기도 동물방역위생과장은 “동물약품 업체 대표가 임의대로 농림축산검역본부 허가 없이 동물용 의약품 등 취급규칙을 위반해 살충제를 불법 제조·판매한 것은 불법”이라며 “제조 과정, 정확한 유통 경로 등은 경찰 수사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의정부·포천=전익진·최모란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