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도, 중국산 제품에 무더기 반덤핑관세…무역 전쟁 도발

중앙일보 2017.08.18 00:03
중국과 국경 분쟁을 벌이고 있는 인도가 중국산 제품에 반덤핑관세를 부과하며 무역전쟁에 나섰다. [사진 홍콩 애플데일리]

중국과 국경 분쟁을 벌이고 있는 인도가 중국산 제품에 반덤핑관세를 부과하며 무역전쟁에 나섰다. [사진 홍콩 애플데일리]

히말라야 산지에서 중국과 무장 대치 중인 인도가 중국산 제품에 대해 대거 반덤핑관세를 부과하며 무역 전쟁을 선언했다.  

 
17일 중국 현지 매체에 따르면 니르말라 시타라만 인도 상공부 장관은 최근 인도 의회에 제출한 서면답변을 통해 지난 9일부터 중국에서 수입한 93종의 제품에 대해 반덤핑관세를 부과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관세를 부과한 중국산 제품은 석유화학, 화공, 철강, 비철금속, 섬유, 실, 기계류, 고무, 플라스틱, 전자제품, 소비품 등 다양하다.  
 
시타라만 장관은 또 상공부 산하의 반덤핑이사회가 중국산 수입품 40건에 대해 반덤핑 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관세 부과 품목이 늘어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중국 상무부는 앞서 올해 상반기 중국산 제품이 15개국에서 37건의 무역제재 조사를 받았는데 이중 인도가 12건으로 가장 많았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중국 관영 영문지 글로벌 타임스는 인도가 중국을 상대로 무역 전쟁을 촉발하는 도발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국 기업들이 인도 투자의 위험성을 재고해야 하며 인도도 그 조치들이 초래할 결과에 뒷감당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지난해 중국과 인도 간 무역총액은 711억8000만 달러로, 중국의 수출액이 594억3000만 달러, 인도의 수출액이 117억5000만 달러로 인도 시장은 중국에서 무시할 수 없는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란젠쉐 중국 국제문제연구소 연구원은 "인도는 오래전부터 대규모 무역적자를 우려해 중국산 제품에 반덤핑관세를 부과하며 자국 시장을 보호하려 해왔다"며 "양국이 군사대치 중인 긴장 상황에서 인도 측의 이번 조치가 자국의 극단적인 반중국 정서에 영합하기 위한 것일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중국-인도-부탄 3개국 국경선이 만나는 히말라야 도카라 지역에서는 인도군과 중국군의 무장병력 대치가 2개월째 이어지면서 무장충돌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