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 끗 리빙] 오이 오래 먹는 싱싱 보관법

중앙일보 2017.08.18 00:01
상큼한 맛에 여름철이면 더 자주 찾는 오이는 금방 무르고 곰팡이가 쉽게 생기는 채소다. 아무 생각 없이 남은 오이를 냉장고에 넣어놨다가 불과 몇일만에 물컹거리고 썩은 냄새가 나 놀란 경험, 다들 한번쯤 있을 거다. 심하면 희고 검은 곰팡이까지 펴 있는 걸 보게 된다. 오이가 수분을 많이 머금고 있는 데다 추위에 약해 냉장고 속에서 냉해를 입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더운 여름, 밖에 둘 수도 없는 노릇이다. 냉장고에 넣을 때는 아무리 싱싱했다 해도 금세 상하니 보관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세일이라는 말에 덥썩 많이 집어온 오이. 싱싱한 상태로 오래 먹으려면 세심함이 필요하다.

세일이라는 말에 덥썩 많이 집어온 오이. 싱싱한 상태로 오래 먹으려면 세심함이 필요하다.

싱싱한 상태로 오이를 오래 보관하려면 하나씩 신문지로 둘둘 말아 뚜껑이 있는 용기에 넣는 게 가장 좋다. 신선한 오이를 그냥 비닐에 넣어 냉장고에 넣을 경우는 길어야 5일 정도지만, 이렇게 하나씩 오이를 싸서 넣으면 10일까지도 싱싱한 상태가 유지된다. 

신문지로 싸놓으면 10일 지나도 사각사각
눕히지말고 세워서 냉장실 보관


핵심은 오이 표면의 수분을 없애고 찬 공기에 닿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신문지는 주변 습기를 빨아 들이는 성질이 있는 데다 찬 공기까지 차단해 주는 역할을 해 오이 보관에 가장 좋은 도구다. 신문이 없을 땐 키친타월을 써도 된다. 단 되도록 도톰한 걸 사용해야 습기를 빨아들일 수 있다. 얇으면 오히려 습기를 머금은채로 오이에 달라붙어 역효과만 난다. 
신문 끝에 오이를 사선으로 놓고 돌돌 만다.

신문 끝에 오이를 사선으로 놓고 돌돌 만다.

하나씩 신문지로 말아놓은 오이. '이렇게까지 해야 하나' 싶어도 냉장고에서 썩어 버린 지난간 오이들을 생각하고 다시 심기일전.

하나씩 신문지로 말아놓은 오이. '이렇게까지 해야 하나' 싶어도 냉장고에서 썩어 버린 지난간 오이들을 생각하고 다시 심기일전.

보관할 오이는 따로 씻지 않아도 된다. 만약 씻은 상태라면 잠깐 널어놔 표면 물기를 완전히 제거해야 한다. 신문지로 오이를 쌀 때는 빈틈없이 오이를 감쌀 수 있도록 신문지에 오이를 사선으로 놓고 돌돌 굴려 만다. 양쪽 끝은 안으로 접어 공기가 안으로 들어가지 않도록 한다. 

신문이 없어 키친타월로 쌀 때는 길쭉하게 놓고 둘둘~ 양쪽 끝으로 여유분이 많이 남게 하는 게 포인트다.

신문이 없어 키친타월로 쌀 때는 길쭉하게 놓고 둘둘~ 양쪽 끝으로 여유분이 많이 남게 하는 게 포인트다.

양쪽 끝을 안으로 접어 넣어 찬 공기가 안으로 들어가지 않게 한다.

양쪽 끝을 안으로 접어 넣어 찬 공기가 안으로 들어가지 않게 한다.

하나씩 포장한 오이는 꼭지 부분이 위로 가도록 세워 놓아야 싱싱함이 오래 간다. 오이 뿐 아니라 나무에서 꼭지를 따는 모든 채소는 다 달려있는 상태 그대로 세워두는 게 좋다. 이땐 따로 용기를 사기보다 버릴 생수 페트병을 이용하면 좋다. 포장한 오이 길이에 맞춰 생수병을 자른 후 오이를 담고 윗 부분을 끼워 놓으면 간단하다. 보통 통 하나에 3~4개의 오이가 들어간다. 

생수병을 오이 길이에 맞게 자른다. 이때 반드시 병 뚜껑을 챙기자. 뚜껑을 닫아 놓아야 찬 공기가 안으로 안 들어가 오이를 오래 보관할 수 있다.

생수병을 오이 길이에 맞게 자른다. 이때 반드시 병 뚜껑을 챙기자. 뚜껑을 닫아 놓아야 찬 공기가 안으로 안 들어가 오이를 오래 보관할 수 있다.

깔끔하게 분리한 페트병.

깔끔하게 분리한 페트병.

오이를 넣은 후 윗 부분을 다시 낀다. 이때 손으로 아랫부분 입구를 안으로 누르면 잘 끼워진다.

오이를 넣은 후 윗 부분을 다시 낀다. 이때 손으로 아랫부분 입구를 안으로 누르면 잘 끼워진다.

오이 보관의 적정온도는 섭씨 10도 전후다. 냉장실이 5도 이하라면 빨리 썩을 수 있으니 찬 기운이 비교적 적은 아래쪽에 놓는다. 
준비한 오이 보관병은 냉장고 문의 맨 아래쪽 칸에 넣어 둔다.

준비한 오이 보관병은 냉장고 문의 맨 아래쪽 칸에 넣어 둔다.

세워 놓을 공간 없을 땐 신문이나 키친타월로 싼 오이를 밀봉할 수 있는 비닐 지퍼 백에 나란히 눕혀 넣어 냉장고 채소칸에 넣어 놓는다. 세워 놓는 것보다는 덜하지만 아무 처리 없이 비닐봉지에 넣어놓을 때보다 싱싱한 상태로 더 오래 보관할 수 있다. 
세워둘 공간이 없을 땐 비닐 지퍼 백에 나란히 넣어 밀봉한 후 냉장고 채소칸에 넣는다.

세워둘 공간이 없을 땐 비닐 지퍼 백에 나란히 넣어 밀봉한 후 냉장고 채소칸에 넣는다.

글·사진=윤경희 기자 annie@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