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이 추천한 580권의 책' 靑, 취임 100일 맞아 '대통령의 서재' 공개

중앙일보 2017.08.17 17:17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여름 휴가 중 독서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여름 휴가 중 독서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 청와대]

 
문재인 정부 출범 100일을 맞아 청와대가 국민 추천 도서로 이뤄진 '대통령의 서재'를 공개한다.
 
17일 청와대는 이날 오후 출입기자를 상대로 한 청와대 경내 개방행사에서 대통령의 서재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대통령의 서재는 국민인수위원회가 국민들로부터 대통령과 함께 읽고 싶은 책, 국정운영에 참여할만한 책 등을 추천받아 꾸려진 곳이다. 지난 5월 25일부터 7월 12일까지 추천받아 중복도서를 제외하고 모두 580여 권의 도서가 접수됐다.
 
청와대는 소설가 황석영과 시인 신달자, 가수 정엽, 야구선수 추신수, 배우 김여진, 만화가 이현세 등 유명인뿐 아니라 직장인, 주부, 학생 등 각계각층에서 보낸 다양한 주제의 책들로 서재를 채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가 문재인 정부 출범 100일을 맞아 국민들로부터 추천받은 도서로 구성된 '대통령의 서재'를 17일 공개한다. 아직 전체 목록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후쿠이 후쿠타로의 '100살이다 왜!'와 황주환씨가 쓴 '왜 학교는 질문을 가르치지 않는가' 등이 포함됐다. [사진 각 출판사]

청와대가 문재인 정부 출범 100일을 맞아 국민들로부터 추천받은 도서로 구성된 '대통령의 서재'를 17일 공개한다. 아직 전체 목록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후쿠이 후쿠타로의 '100살이다 왜!'와 황주환씨가 쓴 '왜 학교는 질문을 가르치지 않는가' 등이 포함됐다. [사진 각 출판사]

 
아직 전체 목록이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청와대에 따르면 100세 현역 직장인이 쓴 후쿠이 후쿠타로가 쓴 '100살이다 왜!'와 현직 교사 황주환씨가 쓴 '왜 학교는 질문을 가르치지 않는가'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가 문재인 정부 출범 100일을 맞아 국민들로부터 추천받은 도서로 구성된 '대통령의 서재'를 17일 공개한다. 아직 전체 목록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앤젤로 교수의 '공공도서관 문 앞의 야만인들'과 남준희씨의 '굿바이! 미세먼지' 등이 포함됐다. [사진 각 출판사]

청와대가 문재인 정부 출범 100일을 맞아 국민들로부터 추천받은 도서로 구성된 '대통령의 서재'를 17일 공개한다. 아직 전체 목록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앤젤로 교수의 '공공도서관 문 앞의 야만인들'과 남준희씨의 '굿바이! 미세먼지' 등이 포함됐다. [사진 각 출판사]

 
더불어 공공도서관의 사회적 기능과 역할을 다룬 에드 디앤젤로 교수의 '공공도서관 문 앞의 야만인들'과 남준희씨의 '굿바이! 미세먼지', 해저2만리의 저자 쥘 베른의 '15소년 표류기' 등도 도서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하승창 사회혁신수석은 "대통령과 가장 가까이 있는 서재에 국민 추천도서를 배치했다"며 "지난 100일처럼 앞으로도 국민의 생각을 가까이 듣고, 공감해 소통하겠다는 대통령의 생각을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