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정부, 한국 피난소에 주한 일본인 전원 수용 확인”

중앙일보 2017.08.17 15:03
북한의 공습 등으로 인한 유사시에 한국내 체류중인 일본인 전원의 피난장소가 확보된 것으로 일본 정부가 확인했다고 17일 요미우리 신문이 보도했다. 지난 5월 ‘한반도 위기설’이 확산되면서 일본 정부는 한국 내 자국민에 대한 대피계획을 마련해왔다.
 
일본 외무성 등이 집계한 한국 내 일본인은 약 5만7천여명으로 이 가운데, 직장 등의 이유로 장기 체류 중인 국민이 3만8천여명, 관광 목적의 단기체류자가 약 1만9천명이다.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주한 일본인 대피계획을 담당하는 일본 정부 직원이 지난 5월 이후 여러 차례에 거쳐 서울 등을 방문했다. 이 직원은 국내의 지하철역과 빌딩 지하주차장 등 한국정부가 피난소로 지정한 곳을 시찰했다.
 
일본 측은 한국 정부로부터 “전국에 피난소가 약 1만8천개가 있으며, 이는 한국 국민과 재한 외국인 수를 합친 약 5200만 명을 크게 웃도는 인원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라는 설명도 들었다.
민방위 훈련 중에 시민들이 대피소에서 기다리고 있다. [홍유진 대학생사진기자]

민방위 훈련 중에 시민들이 대피소에서 기다리고 있다. [홍유진 대학생사진기자]

 
일본 정부는 유사시의 주한 자국민의 대피 계획을 4단계로 나누어 상정하고 있다. 1단계는 관광객 등 불요불급의 입국 중지 요청, 2단계 입국 중지 권고, 3단계 대피 권고, 4단계 피난소로 피난 및 운송 등이다.
 
4단계인 ‘피난소로 피난 및 운송’은 북한이 한국에 대해 대규모 공격을 하는 등 위험레벨이 가장 높다고 판단되는 경우,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최대 72시간 머물게 한다는 계획이다.
 
이 같은 피난 계획의 최대 쟁점은 피난소에서 일시 피난을 한 뒤, 한국 밖을 빠져나가는 과정이다. 북한이 한국에 대규모 공격을 하면 국내 항공은 폐쇄되기 때문에 항공기를 이용한 이동은 어렵다.  
 
이 신문은 일본 정부가 주한미군에 요청해 미리 지정한 복수의 집합장소에서 부산항까지 자국민들을 육상운송한뒤 자위대의 함선을 이용해 후쿠오카현의 항구까지 운송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자위대의 함선을 이용할 경우 한국 정부나 지자체의 동의가 필요한데, 한국내 자위대에 대한 반감이 뿌리 깊어 조정에 진전은 없다”고 보도했다.
 
 
도쿄= 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