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경기 출전 징계? 이런 걸 두고 박해라고...' 호날두의 분노

중앙일보 2017.08.17 14:43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퇴장 판정을 받고 심판을 밀친 행위로 스페인축구협회로부터 5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2·레알 마드리드)가 소셜미디어를 통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바르셀로나전에서 경고 누적 퇴장 받고 심판 밀쳐
스페인축구협회, 퇴장+심판 물리적 행위로 징계 내려
호날두는 "적응하기 쉽지 않아, 지나친 판정" 분개

호날두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레드카드를 받는 본인의 사진을 올리면서 '5경기 출전 금지라니! 이런 상황에 적응하기가 쉽지 않다'면서 '지나친 판정이다. 이런 것을 놓고 박해라고 하는 것'이라며 분개했다. 호날두는 지난 14일 레알 마드리드와 FC바르셀로나의 수페르코파 데 에스파냐 1차전 원정 경기에서 후반 37분 시뮬레이션 액션을 했다는 이유로 경고 누적 퇴장을 당했다. 이 과정에서 호날두는 판정에 황당함을 표시하면서 심판의 등을 손으로 밀었다. 이에 스페인축구협회는 '심판에게 물리적인 행동을 가하면 최소 4경기에서 최대 12경기까지 출장정지 처분을 내릴 수 있다'면서 호날두에게 퇴장으로 인한 1경기, 심판을 밀친 행위에 대한 4경기 등 총 5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내렸다.  
 
5경기 출장정지 징계에 대해 SNS에서 불만 드러낸 호날두. [호날두 인스타그램]

5경기 출장정지 징계에 대해 SNS에서 불만 드러낸 호날두. [호날두 인스타그램]

이에 대해 지네딘 지단 레알 마드리드 감독은 "5경기 출장정지 징계는 과하다"며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나 스페인축구협회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호날두는 17일 열린 2차전에 출전하지 못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