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끄러워 못 살겠어요”…청운효자동 주민들이 집회 나선 까닭은

중앙일보 2017.08.17 14:22
17일 오전 청운동주민센터에서 청운효자동 주민들이 인근 지역에서의 집회 및 시위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집회 및 시위금지 주민대책위는 청와대 주변 주민들의 호소문을 통해 매일 수차례씩 계속되는 집회 및 시위 때문에 더 이상 생활하기 힘들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17일 오전 청운동주민센터에서 청운효자동 주민들이 인근 지역에서의 집회 및 시위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집회 및 시위금지 주민대책위는 청와대 주변 주민들의 호소문을 통해 매일 수차례씩 계속되는 집회 및 시위 때문에 더 이상 생활하기 힘들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청와대 인근인 청운·효자동 주민들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동네에서 연일 벌어지는 집회 때문에 정상적인 일상 생활이 불가능해졌다며 집회 자제를 요청하는 집회를 열었다.
 
'청운효자동 집회·시위 금지 주민대책위원회'는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용하고 평화롭던 동네가 청와대와 가깝다는 이유로 전국에서 모여든 사람들이 하루에도 수차례 기자회견·장기 천막농성·대규모 행진 등으로 인도를 점령하고 고성능 앰프의 소음으로 주민들을 힘들게 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대책위는 이달 초부터 '집회·시위 주민 피해사항' 접수를 받은 결과 열흘 동안 총 105건의 피해사항이 접수됐다며 "인근의 집회 소리를 자체 측정한 결과 현행법상 주간 소음 기준인 65㏈(데시벨)을 훌쩍 뛰어넘어 최고 90㏈까지 측정됐다"고 밝혔다. 주민들이 경찰에 정보공개를 청구해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5∼8월 약 3개월 동안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앞에서만 집회·시위가 총 300여건 열렸다. 
 
김종구 주민자치위원장 겸 대책위원장은 미리 준비한 호소문을 읽으며 "청운·효자동에는 농학교·맹학교·장애인복지관이 있어 보행 안전이 어느 지역보다도 중요하지만 집회 참가자들이 수시로 보도를 점령해 보행 안전을 위협하고 있고 동 주민센터 앞에는 흉물스런 흉상이 버젓이 있어 어린 학생들의 교육에도 좋지 못한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집회·시위와 표현의 자유는 헌법상 보장된 기본권이라고는 하나 우리 주민의 생존권 역시 위협받고 있다. 일상생활이 보장될 수 있도록 집회와 시위를 제발 자제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날 집회에는 마이크나 확성기가 보이지 않았다. 집회 참가 주민들은 구호도 외치지 않았다. 주민센터 건너편에 있는 종로장애인복지관에 폐를 끼치지 않겠다는 취지였다. 기자회견을 마친 후에는 주민들이 '예전처럼 조용히 살고 싶어요' 등이 적힌 손피켓을 들고 네 그룹으로 나뉘어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앞 사거리 각 모서리에서 '침묵 피켓 시위'를 열었다. 
 
대책위는 호소문을 토대로 탄원서를 작성해 청와대·국회·경찰청에 제출할 예정이다. 지난달 20일에는 종로경찰서에 1차 탄원서를 낸 바 있다.
 
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