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드 공개토론회, 국방부 관계자들 20분간 욕만 듣다가 돌아가

중앙일보 2017.08.17 10:18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체계 추가 배치 문제를 놓고 17일 경북 성주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지역 공개토론회에 참석하기 위해 성주군 초전면사무소를 방문한 박재민 국방부 군사시설기획관이 주민들의 반대와 항의로 부딪혀 면사무소에 들어가지 못했다. 이날 토론회는 무산됐다. 프리랜서 공정식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체계 추가 배치 문제를 놓고 17일 경북 성주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지역 공개토론회에 참석하기 위해 성주군 초전면사무소를 방문한 박재민 국방부 군사시설기획관이 주민들의 반대와 항의로 부딪혀 면사무소에 들어가지 못했다. 이날 토론회는 무산됐다. 프리랜서 공정식

경북 성주군 초전면사무소 앞에서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주민들과 시민단체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성주=김윤호 기자

경북 성주군 초전면사무소 앞에서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주민들과 시민단체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성주=김윤호 기자

국방부가 17일 오후 3시 경북 성주군에서 주민들을 상대로 열기로 한 공개토론회가 무산됐다.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주민과 시민단체 회원들이 '명분 쌓기용'이라며 거세게 반발하면서다. 국방부 관계자들은 반발로 토론 장소로 들어가지 못하고 20여분간 욕설만 듣다가 돌아갔다.
 

오후 3시 예정 국방부 공개토론회 주민 거센 반발로 토론회 무산
국방부 관계자 5명 20여분간 초전면 다니며 욕설 듣다가 돌아가

경북 성주군 초전면사무소 앞에서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주민들과 시민단체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성주=김윤호 기자

경북 성주군 초전면사무소 앞에서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주민들과 시민단체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성주=김윤호 기자

상황은 이날 오후 2시쯤부터 시작됐다. 경북 성주군 초전면사무소 앞에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주민과 시민단체 회원 70여명이 모였다. 붉은색 글씨로 '사드반대'라고 쓰인 노란 깃발과 '사드추가 밀어부치는 꼼수토론회 결사반대'라는 현수막 등을 들고서다. 
 
경북 성주군 초전면사무소 앞에서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주민들과 시민단체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성주=김윤호 기자

경북 성주군 초전면사무소 앞에서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주민들과 시민단체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성주=김윤호 기자

이들은 곧장 '국방부 지역주민 토론회 강행에 대한 주민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러곤 "국방부의 토론회를 막겠다"고 발표했다. 이석주 성주군 소성리 이장은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토론자에 대해 추천도 받지 않고 전부 국방부에서 골라서 하는 민주적이지 않은 공개토론회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 추가 배치 문제를 놓고 17일 경북 성주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지역 주민토론회를 앞두고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단체와 주민들이 성주군 초전면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 추가 배치 문제를 놓고 17일 경북 성주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지역 주민토론회를 앞두고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단체와 주민들이 성주군 초전면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이들은 돌아가면서 마이크를 잡고 앞에 나서 "(공개토론회는) 국방부의 꼼수다. 주민들 간의 분열을 일으키기 위한 것이다. 사드 배치로 환경 파괴가 우려되는데 국가는 미국 입장만 대변한다"고 비판했다. 수시로 "사드반대", "사드 빼라" 는 구호를 외쳤다.  
 
기자회견이 거의 끝나갈 무렵인 2시 40분쯤 검은색 양복을 입은 국방부 관계자 5명이 성주군 초전면사무소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 모습을 본 주민들이 "국방부, 국방부다"고 소리치며 우르르 몰려갔다. 그러곤 면사무소 입구를 막았다. 공개토론회를 열지 말고 돌아가라고 소리쳤다. 사드 배치 반대 구호와 함께 욕설이 이어졌다. 
 

당초 국방부가 발표한 공개토론회 장소는 초전면사무소에서 600m쯤 떨어진 하나로마트였다. 이에 대해 국방부 측은 "공개토론회 장소를 하나로마트 2층으로 계획하고 초전면사무소를 불가시 대안으로 판단해 준비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하나로마트 측에서 국방부의 공개토론회 장소로 임대를 거부하면서 갑자기 초전면사무소로 토론회 장소가 바뀐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한 30대 주민은 "국방부가 거짓말을 언론에도 한 것이다. 이미 며칠 전부터 초전면사무소에서 토론회를 열기로 계획된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결국 국방부 관계자들은 주민들의 반발에 막혀 20분 이상 욕설을 들으며 초전면 이곳저곳을 빙빙 돌다가, 국방부에서 준비한 검은색 K5 승용차를 타고 초전면을 빠져나갔다. 
 
반대 주민 등은 공개토론회 방식을 바꿔야 한다는 입장이다. 사드 가동중단, 사드 부지 공사 중단, 사드 추가 배치를 중단하고 국회 주관 하에 TV방송을 통한 생중계 방식으로 진행해야 한다는 것이다. 
사드 배치 반대 시위 자료사진. [연합뉴스]

사드 배치 반대 시위 자료사진. [연합뉴스]

 
국방부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공개토론회가 무산된 것을 안타깝게 생각한다. 비록 토론회를 개최하지 못했지만 앞으로도 국방부는 사드체계 배치의 민주적●절차적 정당성을 높이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3시부터 열릴 국방부 주관 공개토론회에는 전문가와 패널 등이 나서 사드체계와 관련해 발표하고 주민●시민단체와 질의응답을 할 계획이었다.
 
한편 공개토론회를 하루 앞둔 지난 16일 오후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경북도청을 찾아 김관용 경상북도지사와 김항곤 성주군수 등을 만나 사드 배치와 관련한 협조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주=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