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센징은 물에 처박아 수장시켜야돼"...이번엔 공군 소령 '갑질'

중앙일보 2017.08.17 09:44
휴가나온 군인 자료사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중앙포토]

휴가나온 군인 자료사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중앙포토]

박찬주 육군 대장과 그의 부인이 '갑질' 논란을 불러일으켜 군 검찰단이 수사에 나선 가운데, 이번엔 공군 소령이 부대원을 상대로 협박성 발언과 폭언 등을 일삼은 것으로 드러나 군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박모소령은 수도권의 한 부대에 작년 12월 부임했다. 박 소령은 하루에도 수십번씩 부대원들에게 폭언을 퍼부었다.
 
KBS가 17일 전한 녹취 자료에 따르면 박 소령은 부대원을 상대로 "가정 교육이 조선식 가정교육을 받아서 그래, 미국식 가정교육이 아니고. 조센징들은 다 물에 처박아 수장시켜야 해"라고 말하는 등 인격 모독적인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박 소령은 부대원들을 가리켜 "인간쓰레기네 완전히" "일 열심히 하는 사람들 옆에서 붙어서 기생하는 기생충들, 악마들"이라는 발언도 했다.
 
이밖에 박 소령은 부대원들 앞에서 결재판을 내려치거나, 골프채로 소파를 내리치는 등 위협적인 행동을 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박 소령의 이 같은 협박과 폭언을 견디다 못한 부대원들은 부대 법무실에 박 소령을 고소했다.
 
해당 부대의 A중사는 "존경심을 떠나서 밑에서 일하기 싫다는 이런 생각도 들고, 출근하는 게 너무 무섭다는 생각까지 들었다"며 "한 명은 자살하고 싶다. 이런 식의 이야기도 많이 했다"고 말했다.
 
박 소령은 구체적인 해명을 내놓지 않았다. 다만, 군 검찰에 따르면 박 소령은 자체 조사에서 당시 상황에 대해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