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분기 가장 많이 팔린 스마트폰 3위는 '갤럭시S8'...1·2위는?

중앙일보 2017.08.17 08:14
삼성전자 '갤럭시S8'. 사진 임현동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S8'. 사진 임현동 기자

2017년 2분기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출하량을 기록한 스마트폰은 애플의 '아이폰7'인 것으로 조사됐다.

 
17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2분기 아이폰7은 1690만대 출하됐다. 이 기간 전 세계 스마트폰 전체 출하량 중 4.7%에 해당한다. 2위는 '아이폰7 플러스'로 1510만대 출하됐다. 비율로 따지면 4.2%다.
 
3위는 삼성전자의 '갤럭시S8'이 차지했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중에서는 가장 많이 팔렸다. 갤럭시S8의 출하량은 1020만대로 전체 2.8%를 차지했다. 4위도 삼성전자의 '갤럭시S8 플러스'가 차지했다. 900만대가 출하돼 2.5% 점유율을 기록했다.
 
5위권 안에 턱걸이하듯 진입한 제품은 중국 샤오미의 '홍미4A'다. 총 550만대 출하돼 1.5% 비율을 기록했다.
 
1∼5위를 기록한 제품 출하량을 모두 더하면 전체 스마트폰 출하량 중 15.7%에 해당한다. 올해 2분기 판매된 스마트폰의 6개 중 1개는 이들 상위 5개 모델이었던 셈이다. SA 분석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전체 스마트폰 출하량은 3억 6000만대였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