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화랑대역 인근 상가 불…6명 연기흡입, 100여명 대피(영상)

중앙일보 2017.08.17 06:08
화랑대역 화재[사진 페이스북]

화랑대역 화재[사진 페이스북]

16일 오후 6시 37분께 서울 노원구 지하철 6호선 화랑대역 인근 5층짜리 상가 건물에서 불이 났다. 해당 상가에는 24시간 사우나 시설과 학원 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화재로 건물에 있던 남자 3명, 여자 3명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으로 옮겨졌고, 100여명이 긴급 대피했다. 다행히 중상자는 없었다.
화랑대역 화재[사진 페이스북]

화랑대역 화재[사진 페이스북]

 
 상가 4층 사우나에 있던 10여명은 불이 나자 반소매와 반바지 차림의 사우나복만 입은 채 건물 밖으로 빠져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불이 나자 소방차 20대, 소방대원 79명을 투입해 진화작업에 나서 37분만에 불길을 완전히 잡았다. 소방당국은 5층 식당 주방에서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화재가 나는 영상을 SNS에 올리고 있다. 시민들은 “어머 어떻게 해”라며 당시 급박한 상황을 전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