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오래] 송의호의 온고지신 우리문화(4) 전지현이 연기한 남자현 생가엔 무궁화가 활짝

중앙일보 2017.08.17 04:00
경북 경산시의 (사)나라 얼연구소(소장 황영례)가 광복절을 사흘 앞둔 12일 안동·청송·영양으로 나라 얼 배움 답사에 나섰다. 일제강점기에 주권 회복을 위해 온 몸을 던진 독립지사 4인의 나라 사랑을 되새기는 자리였다.  

광복절 앞두고 독립운동가 4인 유적지 답사
하계마을, 25명 독립지사 배출해 전국 최다

 
오전 10시 회원 20여 명을 태운 버스가 맨 먼저 도착한 곳은 경북 청송군 안덕면 ‘해창 조병국 의사 기념공원’. 박정희 전 대통령이 쓴 기념비가 눈길을 끌었다. 
 
 
경북 청송군 안덕면 명당리에 조성된 ‘조병국 의사 기념공원’. 조 의사의 손자 조원경 박사가 박정희 전 대통령이 기념비 글씨를 쓰게 된 내력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송의호]

경북 청송군 안덕면 명당리에 조성된 ‘조병국 의사 기념공원’. 조 의사의 손자 조원경 박사가 박정희 전 대통령이 기념비 글씨를 쓰게 된 내력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송의호]

 
조병국(1883∼1954년) 의사는 1919년 3월 화목장터에서 만세운동을 이끌었다. 조용하던 산골은 삽시간에 수백 명의 “독립 만세!” 함성으로 떠나갈 듯했다. 조 의사는 일본 경찰에 체포돼 서울 서대문형무소에서 2년간 옥고를 치른다. 조 의사는 안동 협동학교에서 신학문을 배우고 고향에 교회를 가장 먼저 세우기도 했다. 
 
회원이 지나가듯 질문을 던졌다. “만세 부른 게 독립운동인가?” 그 말에 동행한 조 의사의 손자인 조원경(60·신학) 박사는 “당시엔 만세 운동 자체가 목숨을 내놓는 일”이라며 “이후 후손에 돌아온 건 풍비박산 난 집안뿐”이었다며 어려움을 에둘러 표현했다.  
 

 
영화 ‘암살’의 주인공으로 친숙해진 여성 독립지사 남자현 의사의 추모각과 초상화. 추모각은 영양군 석보면 지경리 도로변에 생가와 함께 세워져 있다. [사진 송의호]

영화 ‘암살’의 주인공으로 친숙해진 여성 독립지사 남자현 의사의 추모각과 초상화. 추모각은 영양군 석보면 지경리 도로변에 생가와 함께 세워져 있다. [사진 송의호]

 
버스는 영양군 석보면 남자현(1872∼1933년) 의사의 생가로 이동했다. 남 의사는 영화 ‘암살’에서 배우 전지현이 연기한 주인공이다. 생가로 이어지는 도로에는 무궁화가 수백 미터나 이어지며 활짝 피어 있었다. 의사는 여성의 몸으로 무장단체인 서로군정서에 가입해 사이토 조선 총독 암살을 계획하는 등 ‘여자 안중근’으로 통했다. 
 
회원 하영선(76) 씨는 “의사의 이름도 모습도 시대를 앞서갔다”고 추모했다. 회원들은 남 의사 초상화 앞에서 묵념했다. 점심은 청송 약수터에서 녹두 백숙을 먹었다. 그 자리에서 조원경 박사는 의병들이 ‘의병 애국’이라 쓴 희귀 물병을 공개했다. 그가 최근 200만원 가까운 거금을 들여 사들인 것이다.
 
 
조원경 박사가 답사에서 공개한 ‘의병애국’이라는 글씨가 있는 의병의 물병으로 추정되는 물품. ‘을미년’이라고 적혀 있어 을미의병이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사진 송의호]

조원경 박사가 답사에서 공개한 ‘의병애국’이라는 글씨가 있는 의병의 물병으로 추정되는 물품. ‘을미년’이라고 적혀 있어 을미의병이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사진 송의호]

 
 
독립운동의 성지 안동  
 
 
안동시 임하면 천전리 옛 협동학교 자리에 들어선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 주변 야산에는 청산리 전투체험장과 서로군정서 전투체험장도 마련돼 있다. [사진 송의호]

안동시 임하면 천전리 옛 협동학교 자리에 들어선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 주변 야산에는 청산리 전투체험장과 서로군정서 전투체험장도 마련돼 있다. [사진 송의호]

 
오후 일정은 ‘독립운동의 성지’ 안동이었다. 먼저 안동시 임하면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에 들렀다. 학예사의 설명으로 독립운동의 흐름을 공부했다. 숱한 독립지사의 한이 서린 서대문형무소와 최근 상영된 영화 ‘박열’의 재판 모습을 재현한 공간이 관심을 끌었다.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에 재현한 독립지사를 고문하던 형무소의 벽관(壁棺). 좁은 공간에 감금해 옴짝달싹할 수 없게 했다. [사진 송의호]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에 재현한 독립지사를 고문하던 형무소의 벽관(壁棺). 좁은 공간에 감금해 옴짝달싹할 수 없게 했다. [사진 송의호]

안동시 도산면 토계리의 하계마을독립운동기적비. 독립유공자 25명을 배출한 하계마을이 안동댐 건설로 수몰된 내력을 새겼다. [사진 송의호]

안동시 도산면 토계리의 하계마을독립운동기적비. 독립유공자 25명을 배출한 하계마을이 안동댐 건설로 수몰된 내력을 새겼다. [사진 송의호]

 
오후 4시30분 마지막 일정인 안동시 도산면 하계마을에 도착했다. 마을 입구에 ‘독립운동기적비’가 세워져 있다. 안동댐 건설로 수몰된 하계마을의 독립운동을 새긴 비다. 문과에 장원급제한 뒤 나라가 망하자 벼슬을 그만두고 순절(殉節, 단식으로 순국)한 향산 이만도 의병장 등 25명의 독립유공자가 배출됐다. 마을 단위로 독립유공자가 가장 많은 곳이다.  
 
 
독립지사 2인의 의기가 서린 안동시 도산면 하계마을 유천헌. 이만규ㆍ이중언 두 지사는 모두 과거에 급제한 뒤 벼슬에 있다가 나라가 망하자 관직을 버리고 구국에 앞장섰다. [사진 송의호]

독립지사 2인의 의기가 서린 안동시 도산면 하계마을 유천헌. 이만규ㆍ이중언 두 지사는 모두 과거에 급제한 뒤 벼슬에 있다가 나라가 망하자 관직을 버리고 구국에 앞장섰다. [사진 송의호]

 
퇴계 이황 선생의 후손이 모여 사는 이 마을 유천헌(柳川軒)에 들렀다. 최근 단장된 유천헌은 파리장서사건에 유림 대표로 서명한 뒤 옥고를 치른 유천 이만규(1845∼1920년) 의사를 기리는 정자다. 당시 유천은 말했다. “우리가 스스로의 힘으로 국권을 회복하지 못하고 남들에게 도움을 요청하게 되었으니 대단히 부끄럽다. 그러나 나라에 도움이 된다면 죽음인들 마다하겠는가.” 과거에 급제한 뒤 홍문관 부교리를 지낸 유천은 향산의 아우이기도 하다.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에 전시된 목숨을 끊어 일제에 항거한 경북지역 독립지사의 명패. 이만도ㆍ이중언 지사의 이름이 보인다. [사진 송의호]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에 전시된 목숨을 끊어 일제에 항거한 경북지역 독립지사의 명패. 이만도ㆍ이중언 지사의 이름이 보인다. [사진 송의호]

 
유천헌에는 또 한 지사의 의기가 서려 있다. 이중언(1850∼1910년) 의사다. 유천의 삼종 조카로 문과에 급제한 뒤 향산에 이어 순절했다. 유천헌은 그 순국 현장이기도 하다. “바로 이 방입니다.” 설명을 듣고 회원들은 모두 숙연해졌다. 답사를 이끈 황영례 소장은 “이분들이 없었다면 우리 연구소도 오늘 답사도 없었을 것”이라며 “선열을 딛고 우리는 사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계마을 입구에 자리 잡은 퇴계 이황 선생의 묘소. 비석은 전면 아닌 측면으로 세워져 ‘퇴도만은진성이공지묘’라 새겨져 있다. [사진 송의호]

하계마을 입구에 자리 잡은 퇴계 이황 선생의 묘소. 비석은 전면 아닌 측면으로 세워져 ‘퇴도만은진성이공지묘’라 새겨져 있다. [사진 송의호]

 
하계마을 입구 산 위에는 퇴계 선생의 묘소가 있다. 회원들은 170m 산을 올라 참배한 뒤 답사를 마무리했다. 하계마을 기적비에 새겨진 ‘의(義)’란 글자가 이날따라 더 선명하게 보였다.
 
송의호 중앙일보 객원기자 yeeho1219@naver.com 
 
[제작 현예슬]

[제작 현예슬]

관련기사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송의호 송의호 대구한의대 교수ㆍ중앙일보 객원기자 필진

[송의호의 온고지신 우리문화] 은퇴하면 많은 일이 기다리고 있다. 그중에는 문중 일도 있다. 회갑을 지나면 가장을 넘어 누구나 한 집안의 어른이자 문중을 이끄는 역할을 준다. 바쁜 현직에 매이느라 한동안 밀쳐 둔 우리 것, 우리 문화에 대한 관심을 가져 보려고 한다. 우리의 근본부터 전통문화, 관혼상제 등에 담긴 아름다운 정신, 잘못 알고 있는 상식 등을 그때그때 사례별로 정리할 예정이다. 또 영국의 신사, 일본의 사무라이에 견줄 만한 우리 문화의 정수인 선비의 정신세계와 그들의 삶을 한 사람씩 들여다보려 한다.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