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김동연·이주열 “북핵 리스크 논의”

중앙일보 2017.08.17 01:00 경제 3면 지면보기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6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두 사람은 북핵 리스크로 출렁이는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적극 대처하기로 했다. 김 부총리는 “국정과제에 필요한 178조원과 관련해 일부에서 재정 건전성 문제를 제기하지만 세출 구조조정을 하면 국가채무는 관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오종택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