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식약처 "문제의 계란에 '08마리' 글자 찍혀 있다"

중앙일보 2017.08.15 19:36
피프로닐이 검출된 마리농장이 생산한 계란 껍데기 표시(왼쪽). 비펜트린이 검출된 우리농장의 계란 표시(오른쪽).

피프로닐이 검출된 마리농장이 생산한 계란 껍데기 표시(왼쪽). 비펜트린이 검출된 우리농장의 계란 표시(오른쪽).

보건 당국이 '살충제 계란'을 생산한 농장과 계란에 새긴 생산자 표시를 공개했다. 살충제 검출 사실을 처음 공개한 지 18시간여  만이다.  
 

피프로닐 검출 계란은 '08마리'
비펜트린 나온 계란은 '08 LSH'
식약처 1차 조사서 두 농장 계란이
빵·과자업체에 납품되지 않은 사실 확인
식당에는 납품된 것으로 추정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5일 “살충제 성분 피프로닐이 검출된 농장은 경기도 남양주시 마리농장이며 이 농장이 유통한 계란 껍데기에 '08마리'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다”고 밝혔다. 다른 살충제인 비펜트린이 검출된 곳은 경기도 광주시 우리농장이며 계란 표면에는 '08 LSH' 글자가 표기돼 있다.
 
 식약처는 이날 두 농장이 생산한 계란 수집상이 보관·판매 중인 제품에서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 식약처 안만호 대변인은 “소비자들이 집에 사 둔 계란이 마리·우리 농장 제품인지 아닌지를 확인할 수 있게 실명을 공개한다”고 말했다.
식약처 직원이 15일 피프로닐이 검출된 마리농장의 계란이 보관된 수집업체를 조사하고 있다.[사진 식약처]

식약처 직원이 15일 피프로닐이 검출된 마리농장의 계란이 보관된 수집업체를 조사하고 있다.[사진 식약처]

 식약처는 전국 6개 지방청과 17개 시·도 공무원을 동원해 국내 계란 수집업체(도매상)들이 보관·판매 중인 계란을 수거해 피프로닐 함유 여부를 검사하고 있다. 이들 수집업체는 전국 대형마트·편의점 등에 계란을 납품한다. 식약처는 또 대형 프랜차이즈 제과업체나 학교 급식소 등이 사용·보관 중인 계란도 수거해서 검사하고 있다. 
 
 식약처는 이번에 피프로닐 같은 살충제뿐 아니라 27개 항목의 농약 잔류 실태를 검사하고 있으며 부적합 제품은 전량 회수해 폐기할 방침이다. 
 
 식약처는 15일 현재 마리·우리 농장의 계란이 빵·과자 제조업체에는 납품되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다. 주로 식당에 납품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식약처는 피프로닐이 검출된 농가를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고발하고 오염된 계란을 판매한 업체도 축산물 위생관리법 위반으로 고발하기로 했다. 판매업체는 10년 이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 벌금형에 처하게 돼 있다. 또 영업소를 1년간 폐쇄한다. 
 
 식약처는 계란 수입이 허용된 네덜란드·덴마크·스페인 중에서 스페인에서만 계란이 수입된 적 있다고 밝혔다. 스페인산은 피프로닐과 무관하다. 또 국내에 수입되는 네덜란드·벨기에·독일산 알가공품(노른자·흰자를 분리해 냉동한 제품)은 수입·유통을 잠정 중단하고 수거 검사에서 문제가 없으면 유통시킬 예정이다. 
 
신성식 복지전문기자sssh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