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자핸드볼, 서울컵 국제대회 우승

중앙일보 2017.08.15 18:28
서울컵 국제대회에서 우승한 남자핸드볼 대표팀 조태훈(두산). [대한핸드볼협회]

서울컵 국제대회에서 우승한 남자핸드볼 대표팀 조태훈(두산). [대한핸드볼협회]

한국 남자핸드볼 대표팀(세계랭킹 12위)이 2017 서울컵 국제대회에서 우승했다.  
  
조영신(상무)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5일 서울 SK 핸드볼 경기장에서 열린 이란(50위)과의 대회 2차전에서 33-22(20-11 13-11)로 승리를 거뒀다. 
  
1승1무를 기록한 한국은 튀니지와 동률을 이뤘다. 하지만 골 득실에서 튀니지에 4점 앞서 이번 대회 정상에 올랐다. 한국은 대회 첫날인 13일 튀니지(17위)와 경기에서 28-28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전반을 20-11로 크게 앞선 한국은 후반에도 한수 아래 이란 수비진을 흔든 끝에 11점 차 대승을 거뒀다. 장동현(SK)이 혼자 7골을 터뜨려 가장 많은 득점을 올렸고, 조태훈(두산)이 6골을 기록했다.  
서울컵 국제대회에서 우승한 남자핸드볼 대표팀 [대한핸드볼협회]

서울컵 국제대회에서 우승한 남자핸드볼 대표팀 [대한핸드볼협회]

  
이 대회는 1988년 서울,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에서 한국 여자핸드볼 대표팀이 두 대회 연속 우승을 달성한 것을 기념해 1993년 시작됐다. 그동안 여자부 대회로 열리다가 2015년 11회 대회에서 처음 남자부 경기가 함께 열렸다.  올해는 튀니지와 이란, 한국이 참가한 남자부 경기만 진행됐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