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HO "살충제 '피프로닐' 대량으로 마셨을 때 '보통 독성'"

중앙일보 2017.08.15 16:11
‘살충제 계란’ 사태는 지난 7일(현지시간) 유럽에서 시작됐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이날 오염된 계란이 유럽 내 7개국에서 유통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발표하면서다. 
 

살충제 오염 계란, 이달 초 네덜란드서 첫 발견
유럽연합 "현재 유럽과 홍콩 등 17개국으로 퍼져"
보건 당국 "대량 섭취 아니면 인체 큰 위해 없어" 해명에도
유럽 소비자들, 계란 보이콧

다음날 벨기에 연방식품안전청(AFSCA)은 일부 계란이 인체에 유해한 수준의 피프로닐(Fipronil)을 함유하고 있다는 실험 결과를 공개했다. 현재는 오염된 계란이 유통된 국가는 17개국으로 늘었다. 유럽산 계란을 수입한 홍콩까지 포함됐다. 
프랑스 북부 도시 릴의 한 슈퍼마켓에 있는 계란 판매대 앞에서 쇼핑객들이 계란을 고르고 있다. 계란에서 살충제 필프로닐 성분이 검출되면서 유럽 각국이 비상에 걸렸다. 프랑스 농업부는 "지난 4월 이후 살충제에 오염된 계란 25만 개가 프랑스에서 유통됐으며, 인체에 미치는 위험은 매우 적다"고 밝혔다. [릴 AFP=연합뉴스]

프랑스 북부 도시 릴의 한 슈퍼마켓에 있는 계란 판매대 앞에서 쇼핑객들이 계란을 고르고 있다. 계란에서 살충제 필프로닐 성분이 검출되면서 유럽 각국이 비상에 걸렸다. 프랑스 농업부는 "지난 4월 이후 살충제에 오염된 계란 25만 개가 프랑스에서 유통됐으며, 인체에 미치는 위험은 매우 적다"고 밝혔다. [릴 AFP=연합뉴스]

 
벨기에ㆍ네덜란드ㆍ영국ㆍ독일 등에서 계란 판매가 중단됐고, 소비자들은 일부 남은 계란도 보이콧하고 있다. BBC방송은 “아직 오염된 계란으로 인해 건강에 피해를 본 사례는 없다”고 보도했다.
 
EU 보건당국에 따르면 피프로닐은 강아지나 고양이 등 애완동물 몸속에 사는 벼룩ㆍ이ㆍ진드기를 잡는 데 흔히 사용하는 살충제다. 닭ㆍ오리 등 가금류에서 자주 발견되는 붉은 이를 잡는데도 효과가 있다.
벨기에 앤트워프 근처의 한 계란 농장. [로이터=연합뉴스]

벨기에 앤트워프 근처의 한 계란 농장. [로이터=연합뉴스]

  
일상생활에서 접할 수 있는 살충제이지만 세계보건기구(WHO)는 사람이 섭취하기 위한 고기를 생산할 목적으로 키우는 가축에는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계란을 생산하기 위한 닭도 해당한다.
 
WHO는 피프로닐의 인체 유해 정도를 “대량으로 섭취했을 때 ‘보통 독성(moderately toxic)’"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식품 독성의 강도는 무독성(practically non-toxic), 저독성(slightly toxic), 보통 독성(moderately toxic), 고독성(very toxic), 극독성(extremely toxic), 맹독성(super-toxic)으로 구분할 수 있다. WHO는 "피프로닐을 대량으로 섭취했을 경우 신장과 간, 갑상샘 기능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밝혔다.
독일 식품안전 당국의 한 연구원이 지난 10일 계란에 포함된 살충제 성분을 검사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독일 식품안전 당국의 한 연구원이 지난 10일 계란에 포함된 살충제 성분을 검사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네덜란드 식품안전청(NVWA)은 “피프로닐을 복용할 경우 메스꺼움, 구토, 복통, 어지럼증, 간질 발작을 일으킬 수 있지만, 이 같은 증상은 원상회복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EU가 계란에 허용하는 피프로닐 기준치는 1㎏당 0.02mg이다. BBC방송은 “유럽 국가의 식품안전 당국과 독성학자들은 피프로닐에 오염된 계란이나 식품을 이미 섭취한 사람들의 건강이 크게 문제 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독일 식품 당국은 “단기적으로 오염된 계란을 먹었다고 해서 곧바로 건강에 위협이 되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영국 식품 당국은 “오염된 계란 70만 개가 수입됐는데, 이는 한 해 영국 계란 소비량의 0.007%에 불과하다”며 “문제된 계란을 섭취했다고 국민 건강에 문제가 생길 가능성은 매우 적다”고 밝혔다. 네덜란드 독성학자 마틴 반 덴 베르그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계란을 평생동안 매일 먹는 경우에만 해로울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 11일 프랑스의 한 슈퍼마켓 계란 판매대 옆에 안내문이 붙어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 11일 프랑스의 한 슈퍼마켓 계란 판매대 옆에 안내문이 붙어 있다. [AFP=연합뉴스]

 
 국내 전문가의 의견도 비슷하다. 14일 경기도 남양주 농장에서 생산한 계란에선 0.0363mg/kg의 피프로닐 성분이 검출됐다.  
 
 전문가들은 이 정도의 양이 매우 치명적인 수준은 아니라고 본다. 하지만 몸무게가 적은 아이들은 조심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정상희 호서대 안전성평가센터 교수는 "사람에게 얼마나 안전한지 보려면 1회 섭취 허용량과 비교해야한다. 평생 매일 노출됐을 때 사람 건강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최대량인데, 코덱스에 따르면 체중 kg당 0.0002mg까지 괜찮다"면서 "60kg 성인을 기준으로 하면 오염된 계란 1개를 먹었다고 해서 크게 문제는 없다. 하지만 10kg인 아동이 먹었다면 1회 섭취 허용량과 거의 비슷한 수준이다"라고 말했다.
 
 급성으로 많은 양의 피프로닐에 노출되면 두통, 현기증 등 신경 증세가 나타날 수 있다.  다만 피프로닐은 다이옥신처럼 몸에 계속 쌓이진 않고 대부분 배출된다. 정상희 교수는 "일반적인 농약처럼 1~2주일이면 몸에서 빠져나가는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3일 네덜란드의 한 계란 농장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계란을 대량 폐기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3일 네덜란드의 한 계란 농장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계란을 대량 폐기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현재까지는 피프로닐이 검출된 계란이 식품제조회사로는 납품되지 않은 걸로 확인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빵·과자 등 계란을 이용한 가공식품에 문제가 된 계란이 들어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살충제 계란은 네덜란드의 가금류 농장에서 처음 발견됐다. 닭에 있는 이를 잡기 위해 가금류 농장에서 사용했는데, 알을 낳는 닭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네덜란드의 계란 농가 180곳은 추가 조사가 완료될 때까지 잠정 폐쇄됐다.  
 
네덜란드 보건 당국은 살충제 오염이 의심되는 계란의 일련번호를 공개하며 해당 계란만 주의하면 된다고 알리고 있으나, 영국을 비롯한 유럽 소비자들은 계란을 보이콧하는 상황이다.
 
박현영 기자 hypar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