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서울시장’ 차출론, 달갑지 않은 박원순

중앙일보 2017.08.15 16:05
 
 국민의당 당권 레이스에서 안철수 서울시장 차출론이 불거졌다.

국민의당 지방선거 위기론 속 안철수 서울시장 차출론
안철수 측, "행정경험 등 약점 보완 기회 될 수 있어"
박원순 서울시장 3선 도전에 '보은론' 발목 잡을까

안 전 대표는 14일 TV 토론회에서 “진용(陣容)이 갖춰진 다음에 지방선거에 돌입했을 때 제가 할 수 있는 효율적인 일은 뭐든 하겠다”고 발언했다. 앞서 경쟁자인 천정배 의원이 “제가 대표가 되면 지방선거에서 안 후보가 전략적 승부처에 나올 수 있도록 설득하겠다”고 말한 데 대한 답변이었다. 정치권에서는 안 전 대표가 당의 요청을 전제로 지방선거 출마를 수용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14일 국민의당 당 대표 경선 TV 토론회에 나선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중앙포토]

14일 국민의당 당 대표 경선 TV 토론회에 나선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중앙포토]

실제로 국민의당 일각에선 안 전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설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지방선거 소멸론’에 대한 위기감 때문이다. 국민의당의 한 원외위원장은  “지방선거에서 핵심 기반인 호남에서 열세”라며 “40석을 보유한 원내 제3당인데 광역단체장을 한 명도 당선시키지 못하면 민주당과의 합당론이 거세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설령 호남에서 전패하더라도 안 전 대표가 서울시장이 된다면 존립 근거가 마련될 수 있다는 계산이다. 안 전 대표는 대선에서 3위에 그쳤지만 서울에서는 22.7%를 얻어 2위인 홍준표(20.8%) 자유한국당 대표보다 득표율이 높았다.  
바른정당과의 연대 카드도 만지작거리는 국민의당 입장에서는 지방선거의 연대카드로 활용할 수도 있다.  
 
안 전 대표에게도 ‘희생’만은 아니라는 분석이 나온다. 안 전 대표 측 관계자는 ”행정 경험을 통해 그동안 지적됐던 약점을 보완하는 기회로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명분, 즉 여론이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안철수 차출론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이 높아지면 국민의당이나 안 전 대표로서는 이를 밀어붙이기 어렵기 때문이다.  
 
◇난처해진 박원순=안철수 차출론이 현실화 될수록 난감해지는 것은 박원순 서울시장이다. 측근들에 따르면 재보궐선거를 통한 국회입성과 서울시장 3선을 놓고 고민하던 박 시장은 최근 3선 도전으로 기울어 있다고 한다. 박 시장은 2011년 11월 보궐선거 당시 지지율이 5%대에 불과했지만 50%가 넘는 안 전 대표가 양보하면서 당선을 거머쥐었다. 이후 안 전대표의 대선 출마나 신당 창당 등 각종 정치적 행보 때마다 박 시장의 거취도 함께 주목을 받았다. 
2011년 9월 6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불출마 입장을 밝힌 안철수 당시 서울대 교수를 포옹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중앙포토]

2011년 9월 6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불출마 입장을 밝힌 안철수 당시 서울대 교수를 포옹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중앙포토]

이때문에 재보궐선거를 고민할 때도 박 시장 측은 안 전 대표의 의원직 사퇴로 공석이 된 서울 노원병은 고려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때문에 박 시장 측에서는 안 전 대표의 서울시장 차출론에 달가워하지 않는 분위기다. 2011년 양보에 대한 ‘보은론’에 직면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추미애 대표, 박영선 의원 등 서울시장 후보군이 많아 박 시장의 3선 도전도 녹록한 상황은 아니다“라며 “안 전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와 그에 대한 여론의 동향이 당내 경선 흐름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내다봤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