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 사진관] 일제시대 서대문 형무소 감방 체험해보니...

중앙일보 2017.08.15 15:30
광복절인 15일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형무소에서 1930년 서대문형무소에 수감된 독립운동가들의 일상을 체험하는 ‘미(覹)루(淚)? 그들의 눈물을 지켜보다’ 행사가 열렸다. 
체험행사에 참가한 한 가족이 독방체험을 하고 있다. 신인섭 기자

체험행사에 참가한 한 가족이 독방체험을 하고 있다. 신인섭 기자

일제 교도관으로 분장한 연기자가 왼손에 일본도를 들고 감방체험자들을 위협하고 있다. 신인섭 기자

일제 교도관으로 분장한 연기자가 왼손에 일본도를 들고 감방체험자들을 위협하고 있다. 신인섭 기자

일제 교도관이 불만을 말하는 수감자를 폭행하고 있다. 신인섭 기자

일제 교도관이 불만을 말하는 수감자를 폭행하고 있다. 신인섭 기자

체험행사에 참가한 가족들이 일제 교도관으로 분장한 연기자의 연기를 보고 있다. 신인섭 기자

체험행사에 참가한 가족들이 일제 교도관으로 분장한 연기자의 연기를 보고 있다. 신인섭 기자

체험행사에 참가한 어린이가 일제 교도관으로 분장한 연기자를 바라보고 있다. 신인섭 기자

체험행사에 참가한 어린이가 일제 교도관으로 분장한 연기자를 바라보고 있다. 신인섭 기자

 
체험행사에 참여한 초등학생과 학부모들은 일제 교도관으로 분장한 연기자들이 수감자를 포악하게 다루는 연기를 보면서 독립운동을 한 선조들의 어려움을 몸으로 느껴보는 기회를 가졌다. 행사 참가자들은 감방을 옮겨가며 일본강점기 형무소의 하루를 체험했다.
일본군으로 분장한 연기자가 감옥 복도를 지나고 있다. 신인섭 기자

일본군으로 분장한 연기자가 감옥 복도를 지나고 있다. 신인섭 기자

안중근 의사로 분장한 연기자가 일제의 잘못을 재판장에게 지적하고 있다. 신인섭 기자

안중근 의사로 분장한 연기자가 일제의 잘못을 재판장에게 지적하고 있다. 신인섭 기자

안중근 의사가 감옥을 찾아온 어머니에게서 한복을 받고 있다. 신인섭 기자

안중근 의사가 감옥을 찾아온 어머니에게서 한복을 받고 있다. 신인섭 기자

안중근 의사 역할을 한 연기자가 어머니와 만난 뒤 절을 하는 모습을 연기하고 있다. 신인섭 기자

안중근 의사 역할을 한 연기자가 어머니와 만난 뒤 절을 하는 모습을 연기하고 있다. 신인섭 기자

 
체험행사 뒤 12옥사 복도에서 시민참여 역사 연극 '하얼빈에서 온 비밀편지'가 공연됐다. 연극은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안중근 의사가 재판받는 모습으로 꾸몄다. 안 의사가 재판을 받으며 당당하게 대한독립의 당위성을 조목조목 주장하자 관람객들도 함께 그 주장을 외쳤다. 신인섭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