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살충제 계란' 파문, 편의점도 계란 판매 중단

중앙일보 2017.08.15 11:38
편의점. [중앙포토]

편의점. [중앙포토]

'살충제 계란 파문'에 대형마트 3사에 이어 주요 편의점과 수퍼마켓도 계란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
 
편의점 체인 씨유(CU)는 15일부터 전국 1만여개 전 점포에서 생란과 가공란 등 계란과 국내산 계란을 원재료로 사용하는 간편식 전 제품에 대해 신규 발주와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CU 관계자는 "국민의 안전과 불안감을 고려해 계란 사용 제품에 대한 판매와 발주를 중단하기로 했으나, 향후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되면 판매를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GS25와 세븐일레븐도 이날부터 계란 제품에 대한 판매와 발주를 일시 중단하기로 했다. 롯데슈퍼와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등 주요 수퍼마켓 체인도 계란 판매를 중단한다.
 
앞서 살충제 계란 파문이 확산하면서 이마트와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3사는 이날부터 전국 모든 점포에서 계란 판매를 중단하기로 한 바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