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인 우월주의에 대해 의견을 밝힌 트럼프

중앙일보 2017.08.15 11:37
미국 버지니아주 샬러츠빌 폭력사태의 원인으로 지목 받는 백인우월주의를 반대하는 집회(왼쪽).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인종차별주의는 악”이라고 말했다. [AP=연합뉴스]

미국 버지니아주 샬러츠빌 폭력사태의 원인으로 지목 받는 백인우월주의를 반대하는 집회(왼쪽).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인종차별주의는 악”이라고 말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인종차별주의는 악(evil)”이라고 말했다. 12일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에서 발생한 백인우월주의자의 폭력 사태와 관련해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뉴저지 주 베드민스터에서 여름휴가를 보내다가 일시적으로 백악관에 복귀한 자리에서 이번 폭력 사태를 주도한 백인우월주의자 및 단체(KKK) 등을 지목하며 “범죄자이자 폭력배”라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인종차별 범죄에 가담한 사람들은 누구든 그 행위에 대한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며 “인종차별은 미국에 설 자리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또 “피부색에 상관 없이 우리는 같은 법 아래서 산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3명이 사망한 샬러츠빌 사태와 관련해 사고 직후 “여러 군데(Many sides)의 책임이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여론의 비판을 받았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