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살충제 달걀 여파' 대형마트 3사, 전국 매장 계란 판매 중단

중앙일보 2017.08.15 09:44
[사진 Pixabay]

[사진 Pixabay]

대형마트 3사(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는 15일 "전국 모든 매장에서 계란 판매를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이들 3사는 국내 달걀에서도 살충제 성분이 검출됐다는 소식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현재 매장으로 들여온 계란엔 살충제 관련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면서도 "예방 차원에서 정부의 확정된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당분간 모든 매장에서 계란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농림축산식품부가 15일 확인한 살충제 성분은 ‘피프로닐(Fipronil)’이다. 유럽의 ‘살충제 계란’ 논란 사태에서 검출된 것과 동일한 약품으로 국내에서 피프로닐이 나온 것은 처음이다.
 
정부는 15일 0시부터 전국의 3000마리 규모 이상의 농가에서 생산되는 모든 계란의 출하를 중단시켰다. 또 3일 이내 이들 농장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실시해 합격한 농가의 계란만 출하할 방침이다.
 
피프로닐 성분 검출 장소는 경기도 남양주시의 한 농가다. 피프로닐은 가축의 벼룩ㆍ진드기를 제거하기 위한 살충제로, 식용 목적의 가축에는 사용이 금지돼 있다. 8만 마리 규모의 산란계를 사육하는 이 농가는 하루 평균 2만5000개의 계란을 생산한다.
 
한편 경기도 광주시의 한 농가에선 또 다른 살충제 ‘비펜트린(Bifenthrin)’이 기준치(0.01㎎/㎏)를 0.0057㎎/㎏ 넘겨 검출됐다. 비펜트린은 피프로닐과 마찬가지로 벼룩이나 진드기 등을 없애기 위한 살충제지만 기준치 이내에선 사용이 가능하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