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천정배 “안철수에 서울시장 나갈 기회 주겠다”

중앙일보 2017.08.15 08:30
14일 서울 상암동 JTBC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당 당대표 선거 토론회. 왼쪽부터 안철수ㆍ정동영ㆍ천정배ㆍ이언주 후보. [사진공동취재단]

14일 서울 상암동 JTBC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당 당대표 선거 토론회. 왼쪽부터 안철수ㆍ정동영ㆍ천정배ㆍ이언주 후보. [사진공동취재단]

14일 열린 국민의당 당대표 경선 후보 첫 TV 토론회에서 천정배 후보가 안철수 후보에 대해 “당대표에 출마한 것은 명분도 없고 국민을 실망시킨 것”이라며 “안 후보는 당대표가 아니라 내년 지방선거 때 선거대책위원장을 하든 서울시장 후보를 하든 당과 상의를 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안 후보보다 자신이 당대표로서 적합한 인물이라는 점을 주장한 것이다. 천 후보는 이어 “제가 당대표가 되면 (서울시장 후보로 나갈) 기회를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JTBC가 생중계한 토론회에선 다른 경쟁자인 정동영ㆍ이언주 후보도 “대선 패배 3개월 만에 치러지는 당대표 경선에 어떻게 안 후보가 나설 수 있느냐”며 공세를 폈다.
 
이에 대해 안 후보는 “대선 패배의 가장 큰 책임이 저에게 있지만, 지금은 당이 소멸할 위기에 있기 대문에 뒤에 있는 것도 안 된다”며 “내년 지방선거에서 한 사람이라도 당선시키는 게 중요하기 때문에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지난해 총선 뒤 당의 리베이트 사건이 터졌을 때 당대표를 사퇴했던 일을 언급하면서 “박근혜 정부가 국민의당을 치기 위해 리베이트를 덮어씌운 것”이라며 “그때 좀 더 버텨서 당을 제대로 체계화 했어야 했다는 후회 때문에 이번에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