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남자농구, 광복절에 일본과 아시아컵 8강행 다툰다

중앙일보 2017.08.13 10:51
허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남자농구대표팀은 광복절에 일본과 아시아컵 8강 진출을 다툰다. [중앙포토]

허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남자농구대표팀은 광복절에 일본과 아시아컵 8강 진출을 다툰다. [중앙포토]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이 광복절에 일본과 아시아컵 8강진출을 다툰다.  
 
허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남자농구대표팀(세계 30위)은 13일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열린 2017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 조별리그 C조 최종 3차전에서 뉴질랜드(20위)를 76-75로 꺾었다.  
 
전반을 41-30으로 앞선 한국은 3쿼터에 추격을 허용했다. 4점 뒤진채 4쿼터에 돌입했다. 한국은 경기종료 52초를 남기고 이종현(모비스)가 3점 플레이를 펼쳐 75-75 동점을 만들었다.
 
수비를 성공한 한국은 종료 23.2초 전 허웅(상무)이 자유투 2개 중 한 개를 넣었다. 뉴질랜드 마지막 공격이 실패해 한국이 승리했다. 이종현과 오세근(KGC인삼공사)이 각각 16점, 13점을 기록했다.
 
한국은 레바논(43위)과 1차전에서 66-72로 졌지만, 2차전에서 카자흐스탄(56위)을 116-55로 꺾은데 이어 2연승을 달렸다. 한국은 뉴질랜드, 레바논과 나란히 2승1패로 동률을 이뤘다. 세팀간 맞대결 전적을 따진 결과 골득실에서 한국은 -5를 기록, 뉴질랜드(+3), 레바논(+2)에 이어 조 3위에 올랐다.  
 
이번대회는 4개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 뒤 각조 1위가 8강에 직행한다. 조 2, 3위팀은 8강진출 결정전을 치러 승리팀이 8강에 합류한다.  
 
한국은 광복절인 한국시간 15일 0시30분 D조 2위 일본과 8강행을 다툰다. 지난 6월 동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일본에 72-78로 패했던 한국은 설욕전에 나선다.  승리시 B조 1위 필리핀과 준준결승에서 맞붙는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