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괌은 1000% 안전…北 위협 덕에 유명세로 관광객 몰릴 것" 주지사에 전화 걸어 안심시켜

중앙일보 2017.08.12 16:4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에디 바자 칼보 괌 주지사에게 전화를 걸어 괌이 100%도 아닌 1000% 안전하다며 안심을 시키고 나섰다. 북한이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으로 괌을 포위공격 하겠다고 위협하자 대통령이 직접 우려를 불식시킨 것이다.
 
에디 바자 칼보 미국 괌 주지사가 페이스북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통화 영상을 공개했다. [사진 CNN 홈페이지]

에디 바자 칼보 미국 괌 주지사가 페이스북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통화 영상을 공개했다. [사진 CNN 홈페이지]

미국 현지 ABC뉴스와 괌데일리포스트 등은 트럼프 대통령이 칼보 주지사에게 전화로 "우리는 1000% 당신과 함께 있다. 당신은 안전하다"며 "하나도 걱정할 것 없다. 당신은 보호를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칼보 주지사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 동영상을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말에 칼보 주지사는 "이보다 더 이상 안전감을 느낀 적이 없었다. 트럼프에 대해 보다 깊은 신뢰를 갖게 됐다"며 "우리는 당신과 같은 대통령을 필요로 하고 있다. 그저 고마울 따름이다. 당신이 조종간을 쥐고 있어서 기쁘다"고 화답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앞으로 일을 어떻게 풀어갈 지 지켜보자. 당신에게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며 "우리의 군대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강하다. 우리는 바위처럼 견고하다. 우리는 세계 최강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위협으로 괌이 유명세를 타 관광객이 몰려올 것이라는 여유도 내비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에디, 내가 말하지만 당신은 아주 유명해질 것이다. 전 세계가 괌에 대해 얘기하고 당신에 대해 얘기할 것"이라며 "괌의 관광이 10배는 더 올라갈 것이다. 그래서 당신에게 축하를 전한다. 괌은 아름다운 곳"이라고 덧붙였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