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EU, 북한 문제 논의 위해 14일 긴급회의 소집

중앙일보 2017.08.12 16:20
미국과 북한이 연일 위협적인 발언을 주고 받으며 한반도 긴장이 악화되는 가운데 유럽연합(EU)이 이례적으로 북한 문제 논의를 위한 긴급회의를 소집한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EU 대외관계청(EEAS)은 12일(현지시간)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안보 대표가 아세안(ASEAN)지역 안보포럼(ARF) 참석을 계기로 마닐라에서 한·미·러·중·호주·아세안의 외교장관들과 만나 회담한 데 이어 북한의 상황과 관련해 가능한 다음 조치를 논의하기 위해 오는 14일 임시 정치·안보위원회를 소집하기로 결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위원회에 참석한 회원국들은 북한 문제에 대한 EU 차원의 대응책에 대해 논의할 방침이다.
 
EU가 이례적으로 동북아 문제인 북한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긴급회의를 소집한 배경엔 최근 급격히 고조되고 있는 북미간 갈등이 있다는 분석이다. 북한의 '괌 포위사격' 위협과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군사적 대응 준비 완료' 엄포 등 갈등이 극으로 치닫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유럽 각국은 우려의 메시지를 내놓은 바 있다.
관련기사
 
프랑스 정부는 9일(현지시간) "프랑스는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와 관련해 평화적인 해법을 찾도록 가능한 모든 수단을 다해 중재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을 내놓았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11일(현지시간) 양측간 점차 심각해져가는 '말의 전쟁'에 대해 "나는 이 갈등에 군사적 해결책을 예상하지 않는다. 그보다는 우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지켜봐 온 대로 일관된 일을 예상한다"며 "말로써 긴장이 커지는 것은 잘못된 반응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EU는 지난 10일 북한의 최근 잇따른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시험발사로 유엔 안보리가 채택한 대북결의 2371호에 따라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관련된 북한 국적자 9명과 북한 단체 4곳을 대북 제재대상에 추가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