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기영 자진사퇴' 후폭풍…野, "靑 인사시스템의 문제" 비판

중앙일보 2017.08.12 15:14
박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임명 나흘만인 11일 자진 사퇴하면서 청와대 인사시스템에 대한 야권의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 의견을 반영한 결단"이라며 청와대를 두둔하고 나섰지만 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인사시스템 문제가 재차 드러난 '인사참사'"라며 공세를 하고 나선 것이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국민의당은 "문재인 정부 인사시스템에 빨간 불이 켜졌다"며 비판했다. 양순필 수석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인사참사'라는 소 잃고도 외양간을 고치지 않는 우를 범하지 말라"며 "박 본부장에 대한 잘못된 임명과 여론에 굴복한 자진 사퇴는 청와대 인사 실패를 단적으로 보여줬다"고 밝혔다.
 
양 수석부대변인은 이밖에도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고나 후보자, 김기정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의 낙마도 거론하며 "잇따른 부실 검증과 문재인 대선캠프, 참여정부 출신 인사들에 대한 묻지마식 중용은 더는 안 된다. 더 늦기 전에 인사시스템을 전면 혁신하고, 널리 인재를 구해 국정 적재적소에 배치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도 "문재인 정부의 '인사참사'가 박 본부장 사태로 폭바했다"고 비판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청와대에 포진한 비서관급 이상 56명을 분석해 보니 운동권 출신, 노무현 전 대통령 관련 인사, 문재인 캠프 출신, 전·현직 민주당 국회의원 등 네 가지에 해당하는 인사가 82.1%"라며 "학연·혈연·지연보다 강한 '인연'이 문재인 정부에서 꽃처럼 만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제2, 제3의 '박기영' 인사가 지뢰처럼 곳곳에 흩어져 있을까 걱정된다"며 "박기영 사태는 총체적 참사의 서막인지 모른다"고 주장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