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전민 총결사전 준비”…당 간부 비상대기태세 발령

중앙일보 2017.08.12 13:50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으로 인한 북한 주민들의 전쟁 공포감이 극에 달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평양시 군중집회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새 대북제재 결의 2371호에 반발해 발표한 '정부성명'을 지지하는 평양시 군중집회가 지난 9일 김일성광장에서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2017.8.10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2017-08-10 08:47:28/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평양시 군중집회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새 대북제재 결의 2371호에 반발해 발표한 '정부성명'을 지지하는 평양시 군중집회가 지난 9일 김일성광장에서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2017.8.10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2017-08-10 08:47:28/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북한 소식통은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북한내 각 시군 간부들에게 비상 대기 태세가 발령됐다”며 “전민 총 결사전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매체는 당 중앙군사위원회의 비상대기 명령서가 지난 7일 각 지방 당위원회 총무부에 전자우편으로 전달됐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이어 “북한 정부성명을 실은 8일 자 노동신문이 군용헬리콥터에 실려 자강도에 즉각 배포됐다”며 “김정은의 신년사가 실린 때를 제외하고 군용헬리콥터가 동원돼 노동신문을 실어 배포하는 건 처음”이라고 덧붙였다.
 
소식통들은 김정은의 새해 신년사도 군용헬리콥터로 실어 나르지만, 현지에 배포되기까지는 만 하루의 시간이 걸린다며 지난 8일 찍어낸 노동신문이 다음날도 아닌 8일 즉시로 배포된다는 건 북한의 현실에서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설명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