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언론, 류현진 '올해의 재기상 후보'…테임즈·그레인키와 나란히

중앙일보 2017.08.12 12:10
LA다저스 류현진 선수. [중앙포토]

LA다저스 류현진 선수. [중앙포토]

'코리아 몬스터' 류현진 선수가 메이저리그 '올해의 재기상' 후보로 언급됐다.
 
11일(현지시간) 미국 CBS 스포츠는 올 시즌 아메리칸리그와 내셔널리그의 재기상 후보를 선정했다.  
 
잭 그레인키(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그렉 홀랜드(콜로라도 로키스), 랜스 린(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앤드루 매커친(피츠버그 파이어리츠), 에릭 테임즈(밀워키 브루어스)가 내셔널리그의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류현진은 지오 곤살레스(워싱턴 내셔널스), A.J 폴락(애리조나)과 함께 기타 후보로 올라왔다. 별도의 설명 없이 이름만 포함된 정도로 류현진의 선정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진 않다.
 
하지만 미국 매체가 류현진의 올 시즌 재기를 성공적이라고 평가한 사실에 대해서는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
 
류현진은 지난 2년간 어깨와 팔꿈치에 수술을 받으며 긴 재활의 시간에 들어갔다. 재기 가능성을 두고 구단 관계자의 부정적 시선이 많았지만, 류현진은 올 시즌 최고의 피칭을 선보였다.
 
지난 7일 뉴욕 메츠전에서 7이닝 1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으로 시즌 4승(6패)을 달성했고, 지난달 31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에서도 7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이 같은 활약으로 4점대에 머물던 류현진의 평균자책점도 3.53까지 내려갔다. 현재 류현진은 다저스의 포스트시즌 선발 후보로도 꼽히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