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혜원 “월급 850만원…1년간 사비만 8000만원 썼다”

중앙일보 2017.08.12 10:44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국회의원들의 월급이 세금을 제외하면 850만원이라는 사실이 공개됐다.

 
10일 방송된 온스타일 ‘뜨거운 사이다’의 ‘문제적 인물’ 코너에는 손혜원 국회의원이 게스트로 출연 거침없는 발언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손 의원은 “일부 국회의원들의 경우 월급이 아깝다”며 “많은 돈과 비서를 권력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내가 세금 빼고 매월 받는 월급이 850만원”이라며 “회사 대표일 때는 훨씬 더 많았다. 2.5배 정도였다”고 월급을 공개했다.
 
‘국회의원이 받기에 월급 규모가 적정하냐’는 질문에 대해 손 의원은 “초선의원이랑 6선 의원 월급이 같다”며 “연금도, 퇴직금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더 무서운 건 지역구 국회의원은 그 돈으로 지역구 관리를 다 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후원금으로 충당하라는 거다. 그런데 후원금을 다 받을 순 없다”고 말했다.
 
손 의원은 또 “난 후원금이 너무 무서웠다. 아무것도 한 게 없는데 어떻게 써야 되나 싶었다”며 “후원금은 오롯이 정치활동을 위해서만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1년이 됐는데 나도 모르게 사비만 8000만원 썼다”며 “밥을 잘사는 사람이라 그런 것 같다. 후원금은 못 쓰겠더라”고 덧붙였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