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두언 “원세훈 ‘댓글 부대’운영 MB에 보고했을 것”

중앙일보 2017.08.11 15:57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은 11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댓글 부대’ 운영과 관련해 (원 전 국정원장이 이 전 대통령에게) 상식적으로 생각하면 보고를 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 어떻게 보고를 안 했겠냐”고 주장했다.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정 전 의원은 이날 tbs 교통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원세훈 전 원장 입장에서는 앞으로 살아야 하고, 부담스러울 것이다. 그러다 보면 어떤 태도를 취할지 귀추가 주목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다만 “이 전 대통령이 굉장히 신중하고 치밀하고 의심도 많은 사람이라서, 쉽게 걸려들지는 않을 것”이라며 이 전 대통령까지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에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이어 “그 양반이 자국을 남기고 그런 사람이 아니다”며 “MB가 굉장히 신중하고 치밀하고 의심도 많은 사람이라서 그게 쉽게 걸려들지는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엠비 스타일’을 다음과 같이 묘사하며 “저도 그런 걸 많이 겪어 봤기 때문에 쉽게 걸려들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이 전 대통령 당선 초기까지 최측근으로 분류됐으나 이후 이 전 대통령 친형인 이상득 전 국회부의장 등과 갈등을 빚으며 친이(친이명박)계와 멀어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