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호영 “박기영, 자살골 넣은 선수…靑 즉각 임명 철회해야”

중앙일보 2017.08.11 10:57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북핵 문제와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북핵 문제와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 논란에 대해 “자살골 넣은 선수를 재기용하면서 앞으로 득점할 테니 뛰게 하자고 하는 꼴”이라고 비난했다.  

 
 11일 주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청와대의 박 본부장 임명 강행을 두고 “이미 진실성이 훼손된 사람이 관여하는 연구비를 받아서 연구하려는 과학자가 없는 것으로 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박 본부장과 청와대가) 버티기에 들어간 것은 혁신본부장 신설하고 차관급으로 격상한 것을 보면 박기영 자리를 만들기 위한 것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일하고 싶은 충념은 다른 곳에서 발휘하라”며 “(청와대도) 더 늦기 전에 임명을 철회하고 납득할 만한 인사를 해달라”고 밝혔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