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오래] 정혜련의 영원한 현역(3) 없는 재능 키우느라 헛수고 말라

중앙일보 2017.08.09 04:00

은퇴하면 꼭 재무적 이유가 아니라도 활기찬 삶을 위해 재취업을 하는 것이 좋다. 그러나 학교 졸업 후 첫 직장에 취직하려면 스펙을 쌓아야 하듯이 재취업에도 그에 맞는 스펙과 경력이 필요하다. HR 전문가가 케이스별로 준비해야 할 경력관리 방법을 추천한다. <편집자>

 
 
미국의 경영학자 피터 드러커. [중앙포토]

미국의 경영학자 피터 드러커. [중앙포토]

 

나의 지배적 재능으로 내면의 힘과 잠재력 길러야
내가 부족한 파트너의 강점으로 약점 보완하면 돼

“대부분의 사람은 자신이 무엇을 잘하는지 안다고 생각하지만, 대개의 경우에는 잘 알지 못합니다. 강점이 우리가 하는 모든 행동의 기반이 되는데도 말이죠.” 21세기의 가장 위대한 경영 컨설턴트인 피터 드러커가 한 말이다.
 
맞는 말이다. 나도 나 자신을 잘 알고 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거울 없이 자신의 또렷한 모습을 볼 수 없듯이, 내면 깊숙한 곳에 있는 본질적인 면은 잘 모른다. 특히 나의 패턴, 즉 내가 자연스럽게 생각하고 느끼고, 또 행동하는 방식에 대한 것은 스스로 깨닫기 힘들다.
 
지난 호에 소개한 갤럽의 강점 진단이 바로 나의 패턴을 알아내도록 하는 방법이었다. 그런데 이렇게 알아내기만 한다면 발전이 없다. 그 패턴을 바탕으로 계속 진화할 수 있도록 코치를 받고 행동으로 옮기는 것, 이것이 바로 나의 강점을 극대화하는 길이다.
 
 
[사진 gallupstrengthscenter.com]

[사진 gallupstrengthscenter.com]

 
갤럽의 강점 진단을 해 보니, 내가 가진 최상위 5가지 강점은 아래와 같았다.
1. 최상화
2. 사교
3. 수집
4. 긍정
5. 커뮤니케이션
 
결과를 보았을 때 무릎을 쳤다. 맞아! 이게 바로 나야. 누군가가 나의 평상시에 잘 하는 행동들을 모아서 한 단어로 나열해 놓은 듯한 묘한 기분이 들었다. 위의 글을 좀 더 친절하게 풀어서 표현해 보자.
“정보를 수집해 사람들과 잘 나누고, 긍정의 커뮤니케이션으로 금방 가까워지며, 모든 이들과도 인적 네트워크를 즐겁게 잘 하는 사람!!”
 
그렇다! 나는 오래 전부터 업무적으로나 개인적으로 사람들을 만나는 것을 즐겨했다. 나의 일이 인사부에서 인재를 채용하기 전에 이력서 내용을 객관적으로 검증하는 작업이다. 이런 나의 직업 특성상 CEO를 비롯해 인사 담당 임원과 또 실무진들과 꾸준한 만남을 가졌다. 또 오래 전부터 외부의 CEO교육이나 비즈니스 모임에도 적극적으로 참석했다. 이렇게 인연을 맺은 분들과 시간이 흐르면서 인간적으로도 친분을 쌓게 되었다.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것, 내 또래 혹은 나보다 윗 세대의 오피니언 리더와 만나 이야기를 나누는 것은 행복한 일이다. 장소에 맞춰 분위기를 띄우고 긍정의 에너지를 전하며 사람들에게 진정성 있게 다가가는 것은 나의 장기이기 때문이다.
 
그러면 나는 이러한 강점을 어떻게 비즈니스에 적용하면 좋을까? 첫번째는 내가 가지고 있는 영역을 확인하는 작업이 필요하다. 갤럽의 강점은 지난 회에서도 이야기했다시피 총 34가지 테마로 분류되며, 그 테마는 모두 4가지 영역 안에 속하게 된다.
 
 
인간관계. [중앙포토]

인간관계. [중앙포토]

 
내가 가지고 있는 최상위 5가지의 강점 중 최상화·사교·커뮤니케이션은 ‘영향력 테마(Influencing People)’영역에 속한다. 또한 긍정은 ‘대인 관계 구축’ 영역이며, 수집은 ‘전략적 사고’ 영역이다. 즉, 나의 5가지 강점 중에서 ‘사람(人)’과 관련 있는 ‘영향력’ 테마와 ‘대인 관계 구축’을 합하니 무려 네 개나 되었다. 그러니 내가 사람을 만나는 것을 즐기는 것은 너무 당연한 일이다. 그런데 나에게 없는 부분이 있다. 바로 ‘실행력’ 테마 부분이다.
 
나에게 없는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그 테마와 관련한 강점을 열심히 시도해 본다면?  예를 들어 실행력 테마 중에는 ‘복구’라는 테마가 있다. 문제점을 잘 예측할 뿐만 아니라 문제 해결이 본능인 테마이다. 나에게 없는 ‘복구’ 테마를 열심히 개발해 보는 것은 어떨까? 이는 마치 우리는 열심히 노력만 하면 무엇이든 잘할 수 있다는 생각에서 나올 수 있는 그럴싸한 아이디어이다. 우리는 하고 싶은 것은 해봐야 직성이 풀린다. 하지만 이러한 노력을 뒷받침하는 기본적인 재능이 갖춰져 있지 않으면 성공을 보장하기 힘들다.
 
갤럽의 접근 방식은 이러한 보편 방식과는 다르다. 나의 지배적인 재능, 즉 가장 자연스럽게 생각하고 느끼고 행동하는 방식으로 내면의 힘과 잠재력을 높이는 것이 훨씬 더 뛰어난 나로 가는 지름길이라고 가르친다.
 
즉, 내가 가지고 있지 않은 테마를 가지도록 열심히 투자해 보았자, 나만 힘들 뿐이다. 나의 실행력을 높이는 방법은 결국 내가 가지고 있는 피플 테마(대인관계)들을 잘 활용하여 최종의 목표로 다가가는 것이다. 구체적인 설명을 위해서 예를 들어보겠다.
 
 
나의 약점 보완하는 방법 
 
 
[사진 Unsplash]

[사진 Unsplash]

 
첫째는 내부자원을 활용하는 것이다. 실제로 나의 팀원은 ‘화합’과 ‘책임’ 테마를 가지고 있다. 이 친구에게 내가 가지고 있는 현실의 문제를 알려 주고, 이에 도움을 주도록 재량권을 주는 것이 내가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다. 특히 팀원들과 시원시원하게 커뮤니케이션하고, 강점을 잘 인정해 주면서 긍정적 순간들을 지속한다면, 이 팀원과 나는 환상의 짝궁이 된다.
 
두번째는 외부의 친한 파트너 중에 나에게 부족한 강점을 가진 분들을 통해 보완해 나가는 것이다. 예를 들어 늘 멀리보고 계획하며 미리 준비하여 진행하는 것을 좋아하는 지인이 있다. 실제로 이 분은 ‘체계’와 ‘전략’ 테마를 가지고 계신 분인데 나의 컨설팅 파트너이다.
이 분을 통해 내가 바라보지 못했던 사업상의 난맥을 짚어내고,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나의 첫번째 강점인 ‘최상화’의 특징은 타인의 강점을 잘 알아보고 그 강점을 더 높은 단계로 업그레이드 시키는 재주가 있다. 따라서 나에게 가까운 사람들의 강점을 사용하는 것이 가장 빠르게 나의 실행력을 보완하는 방법이다. 
 
그렇다면 이러한 강점을 어떻게 진단하고 활용해야 할까? 갤럽사의 www.strengthscenter.com에 들어가면 19.99 달러를 내고 진단을 할 수 있다. 진단이 끝나면 나에 대한 리포트가 뜨는데, 결과를 보는 것에만 그친다면 자신의 강점을 의미 있게 활용하기 어렵다.
 
다행히 우리나라에도 강점테마에 대해 무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이 있는데 ‘이데에컨설팅(www.ideeconsulting.net)’이다. 갤럽사과 제휴를 맺고 한국에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으로 강점 테마에 대해서는 매주 뉴스레터도 보내주고 한 달에 한번 무료 세미나도 제공하는 곳이다. 우선 가장 비용이 안 드는 방법으로 한번 시도해 보면 어떨까.
 
 
이데에컨설팅 [사진 이데에컨설팅 홈페이지 캡쳐]

이데에컨설팅 [사진 이데에컨설팅 홈페이지 캡쳐]

 
나에 대한 인식과 공부는 끝이 없다. 자신이 좋아하는 것은 무엇인지, 잘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아야 한다. 그리고 이를 활용하여 진정으로 바라는 것을 할 수 있도록 탄탄한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다. 그래야 지금과 같은 반퇴 시대에 나의 남은 인생을 더 의미 있고 행복하게 보낼 수 있지 않을까.
 
정혜련 HiREBEST 대표 nancy@younpartners.com
 
[제작 현예슬]

[제작 현예슬]

관련기사
공유하기
정혜련 정혜련 HiREBEST 대표 필진

[정혜련의 영원한 현역] 인력개발에 잔뼈가 굵은 HR 전문가. 은퇴를 하면 꼭 재무적 이유가 아니라도 활기찬 삶을 위해 재취업을 하는 것이 좋다. 그러나 학교 졸업 후 첫 직장에 취직하려면 경쟁력있는 스펙을 쌓아야 하듯이 재취업에도 그에 맞는 스펙과 경력이 필요하다. 은퇴에 즈음한 독자들을 대상으로 사례별로 준비해야 할 경력관리 방법을 추천한다.

서명수 서명수 더,오래 팀 필진

'더, 오래'에서 인생 2막을 몸으로 실천하고 있는 반퇴세대입니다. 데스킹과 에디팅을 하면서 지면을 통해 재무상담을 하는 '재산리모델링' 을 연재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행복하고 알찬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열과 성을 다하겠습니다.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