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에 첫 공식사과 "무거운 책임…충실히 지원 약속"

중앙일보 2017.08.08 16:20
 
청와대를 방문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정부를 대표해 가슴 깊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책임져야 할 기업이 있는 사고이지만 정부 역시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지원을 충실히 해나가겠다"고 전했다.
 
8일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와 가족과의 면담에서 "정부가 존재하는 가장 큰 이유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함"이라며 이같이 사과했다.
 
지난 2011년 가습기 살균제 피해가 세상에 본격적으로 알려진 뒤 대통령이 직접 피해자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면담에는 가습기 살균제 피해로 산소호흡기를 달고 사는 14살 임성준 군과 유가족연대 권은진 대표 등 15명이 참석했다.
문재인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면담

문재인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면담

 
이날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분들의 사연을 들으며 늘 가슴 아프게 생각해 왔다"며 "우리 아이와 가족의 건강에 도움이 될 것이라 믿고 가습기 살균제를 사용했는데 그것이 거꾸로 아이와 가족의 건강을 해치고 목숨을 앗아갔다는 걸 알게 됐을 때 부모들이 느꼈을 고통과 자책감, 억울함이 얼마나 겄을지 충분히 공감한다"며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시간을 되돌리고 싶다'고 절규하시는 부모님들의 모습을 봤는데 정말 가슴 아프게 마음에 와 닿았다. 어떤 위로도 도움도 받지 못한 채 막막하고 힘든 시간을 보내야만 했던 부모님들, 건강을 잃고 힘겨운 삶을 살고 계신 피해자분들, 함께 고통을 겪고 계신 가족분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또 "법률 제·개정이 필요한 사안은 국회에 협력을 요청하고, 오늘 여러분의 의견을 직접 듣고 앞으로 대책 마련에 반영하겠다"며 "다시는 가습기 살균제 피해 같은 불행이 되풀이되지 않게 재발방지 대책에 만전을 기하고, 국민이 더는 안전 때문에 억울하게 눈물을 흘리지 않도록 하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이 자리가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여러분께 위로가 되고 희망을 주는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며 "오늘 하고 싶은 말씀들이 많으실 텐데 편하게 정부와 국민이 그 사정을 제대로 알 수 있게 발언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충분히 말씀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