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0대 한국인 남성, 대만 민진당 당사서 현금 훔친 혐의로 체포

중앙일보 2017.08.06 22:52
대만 여당인 민진당의 중앙당사에 몰래 들어가 현금을 훔친 혐의로 30대 한국인 남성이 6일(현지시간) 체포됐다.
 
[사진 대만 중앙통신]

[사진 대만 중앙통신]

대만 중앙통신 등 현지 언론들은 경찰이 절도 혐의로 조준기(34) 씨를 이날 검거했다고 보도했다. 대만 경정서(경찰청) 형사국은 조씨가 범행 후 도주해 신베이시 우라이 지역의 한 온천호텔에 숨었다가 수사망이 좁혀오자 함께 있던 한국인 여자친구를 남겨두고 인근 야산으로 도주했다고 밝혔다.  
 
조씨는 지난 1일 오전, 타이베이 시내 민진당 중앙당사 8층에 침입해 9만 대만달러(약 360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형사국은 조씨를 체포해 범행 경위 등에 대한 조사에 나섰다.
 
한편 조씨는 범행 이후 타오위안 국제공항에서 여객기를 타고 일본을 향했지만 대만 경찰의 국제수배 요청으로 일본 입국이 거부됐다. 2일 밤 늦게 타오위안 국제공항으로 돌아온 조씨는 3일 한국행 여객기에 오르려 했지만, 현지 당국의 심사 강화로 공항에서 도망쳐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